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구조조정 기업·노조 모두 변화해야 위기극복"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최근 경남 조선산업 침체로 진행되는 구조조정과 관련해 기업과 노조 모두 일자리 창출을 위한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남 구조조정 기업·노조 모두 변화해야 위기극복" - 2

창원미래연구소는 3일 경남도의회에서 '경기침체, 노동자 해고만이 해법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참가자들은 2015년부터 시작된 조선산업 위기 때문에 일부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면서도 노동자 해고를 우선시하는 기업 태도에는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허민영 경성대 교수는 "조선산업은 경기침체로 인한 타격이 큰 만큼 구조조정이 불가피한 측면도 있다"며 "기업과 지역 수준에서 일자리 대책이 필요하며 노조도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업의 경우 계열사를 활용하거나 기업 통·폐합을 통해 일자리를 보존해야 한다"며 "경남도도 조례 등으로 고용기금을 조성하거나 직업훈련기업을 만드는 방법 등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직업훈련기업이란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일종의 페이퍼컴퍼니(서류상 회사)를 가리킨다.

독일에서는 2012년 의료업체가 파산해 1천여명이 해고되자 지자체에서 직업훈련기업을 만들어 이들을 재고용하고 임금 80%를 보전해줬다.

"경남 구조조정 기업·노조 모두 변화해야 위기극복" - 3

그는 "노조도 정규직 중심의 구조조정 대응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노조는 '자기 밥그릇만 챙긴다'는 비난을 면치 못하며 하청노동자를 위한 투쟁과 대책 마련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 경남본부 조태일 정책국장은 "해양플랜트에서 대규모 적자가 발생하는 등 '조선 빅3'가 모두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그러나 사업합리화가 아닌 해고와 임금삭감을 통한 비용절감은 노동기본권 침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경남경영자총협회 박덕곤 상임부회장은 "중국이 제조업 강국으로 부상하는 가운데 경남의 산업구조는 과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현실에서 (구조조정 대상) 노동자들이 산업 동질성을 가진 항공산업으로 이동하는 등 대안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창원미래연구소는 진보 성향의 인사들이 참여해 지난해 10월 발족했다. 안종복 경남민예총 부회장이 이사장을, 여영국(정의당) 도의원이 소장을 맡고 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