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롤렉스 시계 좀…' 금은방 돌며 비싼 시계만 들고 튄 50대


'롤렉스 시계 좀…' 금은방 돌며 비싼 시계만 들고 튄 50대

'롤렉스 시계 좀…' 금은방 돌며 비싼 시계만 들고 튄 50대 - 1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 동부경찰서는 금은방에서 물건을 살 것처럼 들어가 주인이 한눈파는 사이 고가의 시계 등을 그대로 들고 달아난 혐의(상습절도)로 장모(58)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장씨는 지난달 23일 오전 10시께 대전 동구 정동 한 금은방에 손님인 척 들어가 물건을 보다가 주인이 잠시 한눈을 팔자 2천만원 상당의 롤렉스 시계를 훔쳐 달아나는 등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대전, 대구, 부산 등 금은방 등에서 10차례에 걸쳐 1억1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그는 "시계를 사러 왔다"며 금은방에 들어가 시계를 진지하게 고르는 척했다.

여러 가지 물건을 꺼내 보여달라며 주인의 주의를 분산시키고서 진열장 위에 놓여 있던 귀금속을 들고 그대로 달아났다.

특히 그는 롤렉스 시계가 하나 당 수천만원에 달하는 것을 알고서 주로 이 시계를 노렸다. 이 기간 그가 훔친 롤렉스 시계만 7개, 9천만원 상당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장씨는 훔친 시계 등을 서울의 귀금속 매장에 내다 판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상습절도죄로 3년간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지난해 10월 출소,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또다시 절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