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정부 "엄중 우려…북한, 신중하게 행동하라" 경고(3보)

"북한의 우주이용권리는 안보리 제재로 제한받고 있다"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중국정부는 북한이 국제해사기구(IMO) 등 국제기구에 지구관측위성 '광명성'을 쏘아 올리기로 했다고 통보한 것과 관련, "중국은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 "조선(북한)이 신중하게 행동하기를 바란다"고 3일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조선은 본래 당연히 우주를 평화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권리를 보유한다. 그러나 현재 조선의 이 권리는 유엔 안보리의 결의로 제한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는 현재 상황에서 조선이 이 위성발사 문제와 관련해 자제하고 신중하게 행동하며 조선반도의 긴장을 추가로 끌어올리는 행동을 하지 말 것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루 대변인은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수호하는 것은 유관 각방(각국)의 공동의 책임이며 유관 각방의 공동이익과 부합한다"며 중국은 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 안정을 위해 계속 건설적인 역할할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등이 '위성발사'를 예고한 북한에 대해 더욱 엄격한 제재를 가해야한다는 주장에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중국은 조선의 핵실험과 관련해 즉각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고 대답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