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 "모기 연구 전담팀 만들 것"(종합)

바이러스 매개하는 모기 발생 현황 및 방제법 연구 목적
포부 밝히는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
포부 밝히는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청주=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기석 신임 질병관리본부장이 3일 오후 충북 청주시 흥덕구 질병관리본부에서 취임식을 마친 뒤 곧바로 열린 티타임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은 3일 "본부 내에 모기를 전담하는 팀을 만들어 질병 관리 차원에서 폭넓게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모기는 지카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뎅기열 등의 여러 바이러스를 매개하기에 연구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정 본부장은 첫 공식 일정으로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열린 '지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관계 부처 차관회의에 참석했다.

정 본부장은 "회의에서 우리나라에 어떤 종류의 모기가 있고, 어떤 병을 일으키는지 등을 조사하고 연구해 방역·방제하자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운영 중인 지카바이러스 감염 대책팀에 모기 연구팀을 꾸리고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모기 발생 현황 및 방제 방법을 연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본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전세계가 지카 바이러스 등 각종 신종 감염병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대비·대응을 해나가야 한다"며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이라는 비전이 완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차관급으로 격상된 질병관리본부의 개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본부장은 "감염병 현장을 총괄 지휘하는 긴급상황센터가 신설되는 등 조직 개편과 인력이 확충되고 있다"며 "국제적 공조, 분석 등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직 개편으로 위기 상황 발생 시 강력한 현장 대응 컨트롤타워 기능 및 역할을 갖게 됐다"며 "국가 방역의 중추기관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 모기 등을 매개로 한 감염병을 관리하는 '질병매개곤충과' 인력은 정규직 5명, 비정규직 12명으로 인력 확충이 시급한 상황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모기 감시·방제 등은 전문 지식을 갖춘 인력이 필요하다"며 "환경에 있는 매개체만 관리해도 전파 질환 관리에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