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주개 '동경이' 노약자 정서안정 도우미로 나선다


경주개 '동경이' 노약자 정서안정 도우미로 나선다

경주개 동경이
경주개 동경이

(경주=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경주개 '동경이'가 노약자 정서 안정을 위한 치료 도우미로 나선다.

동경이는 꼬리가 짧거나 없으며 성격이 밝고 친화력이 강해 반려동물로 적합한 개로 알려져 있다. 천연기념물 제540호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경주 동경이사업단은 동물을 이용한 매개치료를 위해 3일 경주시보건소, 시립 노인전문요양병원과 협약을 맺고 동경이를 노약자 정서 치료에 활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동물매개 치료사가 병원에 있는 노약자들을 상대로 강아지 이름을 부르며 기억력을 높이고 이들이 독(dog) 스포츠 쇼를 보고 즐기며 자연스럽게 정서 치료를 받도록 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경주개 '동경이' 정서치료 도우미 된다
경주개 '동경이' 정서치료 도우미 된다경주개 '동경이' 정서치료 도우미 된다
(경주=연합뉴스) 경주개 '동경이'가 노약자들의 정서 안정을 위한 치료 도우미로 활용된다. 2016.2.3 << 경주시 >>
shlim@yna.co.kr

앞으로 병원에 동경이 강아지를 분양해 노약자 정서 치료에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개는 어린이 사회성과 정서발달에 도움을 주고 노인 몸과 마음의 건강을 찾게 해 주며 스트레스 완화에도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많이 있다.

시는 매달 정기적으로 동경이를 활용한 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경주가 동물매개 치료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연구를 할 계획이다.

최석규 동경이사업단장은 "경주시와 함께 사람과 친근한 동경이를 어르신들정서 치료를 위한 도우미로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