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여울' 정미조 "노래하며 몇번 울컥…흥분돼 잠이 안 왔죠"

가수에서 화가로, 다시 가수로…이달 새앨범 내고 37년 만에 컴백 최백호가 복귀에 도움…"완전히 신인, 책임감 갖고 활동할 결심 서"
화가 정미조, 37년 만에 가수 컴백
화가 정미조, 37년 만에 가수 컴백(서울=연합뉴스) 1970년대를 풍미한 화가 겸 가수 정미조(67)가 37년 만에 가수로 복귀한다.
기획사 관계자는 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 1979년 화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가수에서 은퇴한 정미조 씨가 이달 말 새 앨범을 발표하고 37년 만에 컴백한다"고 밝혔다.
재즈 색소포니스트 손성제가 프로듀싱한 앨범에는 손성제가 작곡한 곡을 비롯해 13곡이 수록됐다. 대부분 신곡이며 히트곡 '개여울'과 '휘파람을 부세요'를 리메이크해 담았다. 사진은 1979년 TBC TV 쇼쇼쇼 고별쇼 당시 모습. 2016.2.2 << JNH뮤직 제공 >>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첫 앨범이 1972년 2월에 나왔고 첫 방송이 4월이었어요. 그런데 37년 만에 복귀하는 앨범이 2월에 나오고 4월에 공연을 여니 재미있는 우연의 일치죠?"

37년 만에 가수로 복귀하는 화가 정미조(67)의 목소리는 무척 밝고 상냥했다.

가수에서 화가로, 다시 가수로 돌아와 '인생 삼모작'의 출발선에 선 그는 3일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젊은 시절엔 혈기가 왕성해 겁 없이 방송 무대에 섰는데 지금은 긴장된다"며 "이번엔 완전히 신인이다. 재데뷔이니 어젠 흥분돼서 잠이 안 오더라"고 떨림과 기대가 교차하는 심정을 전했다.

1972년 이화여대 서양화과 졸업과 함께 데뷔한 정미조는 '개여울'과 '그리운 생각'을 동시에 히트시키며 패티김을 잇는 가수로 인정받았다. 이후 7년간 13장의 앨범을 내며 '휘파람을 부세요', '불꽃', '사랑의 계절' 등을 잇달아 히트시켰다. 그러나 1979년 9월 'TBC 쇼쇼쇼' 출연을 끝으로 화가의 꿈을 위해 가수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프랑스 유학을 떠나 1993년 파리7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수원대학교 조형예술학부 서양화과 교수로 재직하며 화가의 길을 걸었으니 강산이 세 번 변하고도 넘치는 세월이 흘렀다.

작년 수원대에서 정년퇴임 한 그는 "늘 노래에 대한 애절한 마음이 숨어 있었지만 엄두가 안 났다. 정년퇴임 한 뒤 '조용히 지내야지'라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가수 활동 때부터 알고 지낸 가수 최백호의 응원과 지지가 복귀에 힘을 실어줬다. 그는 'TBC 쇼쇼쇼' 고별 무대에서 최백호의 '내 마음 갈 곳을 잃어'를 부른 인연이 있다. 최백호가 개인전을 열며 그림 작업도 해 두 사람은 오랜 교분을 쌓았다.

"2년 반 전에 최백호 선생님이 전화해서 '왜 노래 안 하십니까'라고 하셨죠. 어느 날 만나자고 해 나가보니 이번 앨범 제작자 이주엽 대표를 소개해주셨어요. 얘기를 나누고 헤어졌는데 1년 동안 감감무소식이었죠. 그런데 2014년 10월 이 대표가 전화를 걸어와 '딱 맞는 프로듀서를 찾았다'며 색소폰 연주자인 손성제 호원대 교수와의 작업을 제안했어요."

앨범 작업은 이때부터 시작됐다. 37년 만에 녹음실에 들어가는 기분은 눈물이 날 정도로 남달랐다고 한다.

그는 "완벽한 시스템 속에서 '내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고민됐다"며 "스튜디오 안에 있는 사람들이 '첫 곡에 실망하면 어떡하나'란 생각에 긴장됐다. 그런데 첫 곡을 마친 뒤 사람들이 '좋아요, 좋아요'라며 박수를 쳐줬다. 용기를 북돋워 주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녹음한 걸 들어보니 괜찮았다. 그래서 안심하고 녹음했다"고 웃었다.

그는 첫날 5곡을 녹음하고 세 번째 날 녹음을 모두 마쳤다. 더 부르고 싶다고 해도 손성제 프로듀서와 스태프가 '너무 좋다'며 말렸다.

화가 정미조, 37년 만에 가수 컴백
화가 정미조, 37년 만에 가수 컴백(서울=연합뉴스) 1970년대를 풍미한 화가 겸 가수 정미조(67)가 37년 만에 가수로 복귀한다.
기획사 관계자는 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 1979년 화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가수에서 은퇴한 정미조 씨가 이달 말 새 앨범을 발표하고 37년 만에 컴백한다"고 밝혔다.
재즈 색소포니스트 손성제가 프로듀싱한 앨범에는 손성제가 작곡한 곡을 비롯해 13곡이 수록됐다. 대부분 신곡이며 히트곡 '개여울'과 '휘파람을 부세요'를 리메이크해 담았다. 사진은 1975년 정미조 씨의 모습. 2016.2.2 << JNH뮤직 제공 >>
photo@yna.co.kr

앨범에는 손성제가 만든 10곡을 비롯해 신곡 11곡과 리메이크한 '개여울'과 '휘파람을 부세요' 등 총 13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귀로'를 연습하다가 몇 번 울컥해서 연습이 중단됐어요. 어릴 때 기억을 되새기면서 세상을 이렇게 돌아봤는데 다시 원점이라고 회상하는 내용인데 눈물이 나더라고요."

'귀로'뿐 아니라 '7번 국도', '인생은 아름다워', '우리 다시 만나요' 등 삼바 풍의 라틴 계열 곡들이 주축을 이뤘다.

그는 "라틴 계열 곡들이 나에게 맞을까 생각했는데 생각 외로 잘 맞았다"고 말했다. 특히 1972년 곡 '개여울'과 1975년 곡 '휘파람을 부세요'를 40여 년만에 다시 부른 감회는 남달랐다.

LP 시대에 활약한 그는 CD를 거쳐 음원 시대가 됐다며 "CD 시대를 건너뛰고 나오는데 요즘은 K팝 가수들이 노래를 너무 잘 부르더라"며 세월의 변화를 실감한다고 했다.

"그 시절 이대에서는 재학 중 방송 출연도 못했어요. 패티 김 선생님이 대학에서 제가 노래하는 걸 보시고 '패티김 쇼'에 출연시켜주겠다고 했지만 출연할 수 없었죠. 대학 졸업 두 달 뒤인 4월 'TBC 쇼쇼쇼'를 시작으로 이후 활발하게 활동했어요. 그래서 훌훌 털어버리고 동경하던 예술의 도시 파리로 떠날 수 있었고요. 유학 생활은 생각보다 고독하고 힘들었지만요."

그는 큰 결심 끝에 다시 무대에 오르는 만큼 기념을 위한 일회성 활동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전에 TV에 몇 번 특별 출연을 했지만 실질적으로 가수로 방송 활동을 전혀 안 했다"며 "이번에는 본격적으로 할 생각이다. 앨범이 나오니 무책임할 수 없다. 가수로서의 결심이 섰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4월 10일 강남구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앨범 발매 기념 공연을 개최한다.

'개여울' 정미조 "노래하며 몇번 울컥…흥분돼 잠이 안 왔죠" - 2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