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촌체험은 강원도에서'…240만명 유치 총력

안전·안심 지원시스템 확충…프로그램 광역화 시도
농촌체험(연합뉴스 자료사진)
농촌체험(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농촌체험관광 활성화를 위해 체험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기울인다.

농촌마을이 활력을 찾고, 농외소득으로 건실한 마을을 만드는 게 목표이다.

올해 11개 사업에 53억원 투자해 인프라 조성, 프로그램 개발, 안전시스템 확충, 홍보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우선 안전·안심 지원시스템을 확충한다.

안전사고에 대비해 낡은 시설을 보완하고, 170개 마을은 체험안전 및 화재보험 가입비를 지원한다.

안전요원 150명을 새로 양성해 안전관리 실태를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주력한다.

사무장 118명을 배치해 마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며, 체험지도사와 마을해설가 460명이 프로그램 운영 요원으로 활동하도록 서비스 교육을 강화한다.

농촌체험프로그램 광역화도 시도한다.

그동안 마을단위 프로그램은 다양한 수요에 대처하지 못해 13개 시·군 단위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가동, 많은 체험객 유치에 나서 만족도를 높일 방침이다.

고구마 농작 체험(연합뉴스 자료사진)
고구마 농작 체험(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내 산재한 6천158개 농어촌 민박과 68개 관광농원 운영 활성화도 추진한다.

민박 공동홈페이지 홍보비, 모바일서비스 확충, 외국 예약 결재시스템 구축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농협 농촌사랑상품권과 신용카드 포인트로 체험휴양마을에서 숙박이나 농산물 구매 등을 할 수 있도록 가맹점 확대도 추진한다.

소규모 테마형 교육여행 15만명 유치에도 나선다.

수도권 학교 관계자 면담, 홍보물 배부, SNS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당일형, 1박 2일, 2박 3일 형 등 일정별로 역사문화, 자연생태, 과학안보 등 테마별 코스를 개발, 선보일 계획이다.

체험학생 3만명에게 1인당 5천원의 체험학습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어재영 도 농정국장은 3일 "농촌관광은 강원도의 중요한 농외소득원으로 농촌활력화에 이바지하고 있다"며 "전국 제1의 농촌체험 관광 인프라를 활용, 240만명 유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도내 170개 농촌체험휴양마을에 테마형 교육여행, 외국인 등 200만명이 방문, 198억원의 소득을 올렸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