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전문가 "사드, 한반도 긴장 악화시킬 것" 경고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가 3일 관영 언론을 통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가 한반도의 긴장을 악화시킬 것이라며 경고했다.

왕성(王生) 지린(吉林)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이날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게재된 기고문에서 "사드 배치를 둘러싼 한미의 최근 움직임은 중국의 강한 우려를 야기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왕 교수는 "사드 배치는 한반도에서 미국의 군사적 존재감을 강화할 것"이라며 "군사적 비대칭 구조를 악화시키고 평양(북한)의 강력한 대응을 촉발시킬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이어 "사드 시스템의 범위가 한반도를 넘어선다면 표적은 분명히 중국과 러시아가 될 것"이라며 "사드는 한반도의 안보적 긴장 완화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악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왕 교수는 한국을 향해 "남북 관계에 '시큰둥'하거나 사드 배치로 인해 긴장을 고조시킬 것이 아니라, 한반도 정세를 불안하게 하는 미국의 행보를 중단시키고 미국에 북한과의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이란 핵협상 타결이 북핵 이슈에도 힌트가 될 수 있다며 평화적 협상이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는 사드의 주한 미군 배치 문제에 대해 "유관국가(한국)가 관련 문제를 신중(愼重)하게 처리하기를 희망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중국의 일부 관영 언론은 이미 '양국의 신뢰 훼손', '대가' 등의 거친 표현까지 동원해 한국에서 재점화된 사드 배치 문제에 강한 경고음을 내고 있다.

中 전문가 "사드, 한반도 긴장 악화시킬 것" 경고 - 2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