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화·안전도시' 부천에 잇단 강력사건…이미지 추락

30대 초등생 살인·시신훼손, 목사 아버지 딸 폭행치사시 "어렵게 쌓은 문화도시 이미지 한순간에 날아간다" 한숨

(부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경기도 부천에서 엽기적 살인사건 등 강력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문화·안전도시'를 자랑하던 부천시가 전전긍긍하고 있다.

'문화·안전도시' 부천에 잇단 강력사건…이미지 추락 - 2

부천 소사경찰서는 여중생인 막내딸 C(14)양을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1년 가량 집에 방치한 혐의로 아버지인 목사 A(47)씨와 계모 B(40)씨를 3일 긴급체포했다.

부천에서는 최근 초등생 아들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뒤 시신까지 심하게 훼손한 사건이 3년여만에 밝혀져 충격을 줬다.

지역 사회는 "시신훼손 사건의 악몽이 채 가시기도 전에 끔찍한 사건이 또 터졌다"며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인천에서 발생한 아버지와 계모의 '16kg 11살 딸 학대사건' 역시 이들 가족이 한동안 부천에서 살고 학교까지 다녀던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부천시는 이들 강력 사건으로 인해 어렵게 쌓아온 '문화·안전도시' 이미지가 한순간에 날아간다며 몹시 당황해 하고 있다.

시의 한 관계자는 "최근 십수년간 시와 시민의 노력으로 문화와 안전도시 브랜드를 확실하게 구축했는데 최근 너무 끔찍한 사건이 연달아 터져 공든 탑이 한순간에 무너져 내리는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이 관계자는 "1960∼80년대 서울의 위성도시이자 공업도시란 어두운 이미지로 다시 돌아가는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앞선다"면서 "하루빨리 시간이 흘러 안정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치안이 허술하고 사회안전망이 뻥 뚫렸다며 시와 치안 당국을 원망했다.

시민 이모(58·사업)씨는 "부천은 한 동안 큰 사고·사건이 없는 차분한 도시였는데 요즘들어 충격적 사건이 자꾸 일어나 불안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시와 경찰이 각 사건의 발생 원인 등을 분석해 대책을 세워 시민을 안정시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부천시는 국내 3대 교향악단인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운영,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와 부천국제만화축제 개최 등으로 문화도시의 이미지를 구축하는데 힘을 써 왔다.

'문화·안전도시' 부천에 잇단 강력사건…이미지 추락 - 3

지난해엔 국민안전처 주관 전국 안전어린이대상 국무총리상 수상, 국민안전처의 화재·교통사고·안전사고 분야 1등급 도시 선정 등으로 대내외에 '안전도시' 이미지를 알렸다.

chang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