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5차 핵실험땐 우리도 핵무장 불가피 입장 과시해야"

정성장 "장거리 로켓에는 사드 아닌 미사일전력 강화가 바람직"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연구전략실장은 3일 북한이 영변 핵단지에 수소폭탄 원료 생산용으로 추정되는 건물을 짓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데 대해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하면 한국 정부도 자위적 차원에서 핵무장이 불가피하다는 단호한 입장을 과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전문가인 정 실장은 이날 배포한 글에서 "이런 평가가 사실이라면 북한은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가공할만한 위력의 수소폭탄 개발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강행하면 국민투표를 통해 핵무장에 대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며 그것을 바탕으로 국제사회를 설득하는 것과 같은 일정한 명분 축적 과정과 로드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북한이 국제해사기구(IMO)에 오는 8~25일 지구관측위성 '광명성'을 쏘아 올리기로 결정했다고 통보한 것에 대해서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한반도 배치가 아닌 한국의 미사일 전력 강화로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추진하면 중국은 핵미사일 대부분을 재배치해야 하고 국방전략을 수정해야 하는 중대한 문제에 봉착한다"며 "미국보다 의존도가 두 배나 큰 중국과의 교역이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발로 위축되면 한국이 큰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 정책연구기관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는 2일 위성사진 분석 결과를 토대로 "(수소폭탄 원료인) 동위원소 분리시설일 수 있다고 판단되는 건설 현장의 외부 특징들이 영변 핵단지 남서쪽 핵연료가공시설에서 나타났다"고 밝혔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