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계종 "서울 강남구 한전부지, 봉은사가 환수해야"(종합)

"정부청사 명분 내세워 강제 수용…총무원 강남 이전과 관계"
기자회견문 낭독하는 원명 스님
기자회견문 낭독하는 원명 스님(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한전부지 환수위원회 기자회견에서 봉은사 주지 원명스님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지난해 총무원 강남 이전 계획을 밝힌 대한불교조계종이 현대차그룹이 매입한 서울 강남구 옛 한전부지의 소유권 환수에 나선다.

조계종 한전부지 환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봉은사 주지 원명 스님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군사정권 시절 법적 효력 없이 강제 수용된 한전 부지는 원소유자인 봉은사 사부대중의 품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지난 2014년 9월 낙찰받아 10조원을 주고 사들인 한전 부지(서울 강남구 삼성동 167번지)는 본래 봉은사가 갖고 있었으나, 1970년 당시 상공부가 조계종 총무원을 상대로 매입했다.

강남구 한전부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남구 한전부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시 봉은사는 오늘날 코엑스 일부와 경기고교의 땅도 소유하고 있었으나, 한전 부지를 포함한 33만㎡(10만 평)를 정부에 매각했다.

조계종은 이날 원명 스님과 총무원 총무부장 지현 스님을 공동위원장으로 두고 총무원 재무부장 유승 스님, 총무원 사회부장 정문 스님, 봉은사 신도회 임원 등 위원 7명으로 구성된 한전부지 환수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원명 스님은 회견에서 "토지 거래 당시 상공부는 강압적인 분위기를 조성해 총무원을 압박했다"면서 "거래 대상이 봉은사가 돼야 함에도 봉은사의 반대에 부딪히자 엉뚱하게 총무원으로부터 수용했다"고 비판했다.

원명 스님은 이어 "상공부는 토지를 수용할 때 상공부와 대한중석광업주식회사, 포항종합제철 등 10개 회사가 입주할 정부청사 부지로 쓰겠다고 했으나 한국전력 외에는 어떤 회사나 기관도 이주하지 않았다"며 "사찰의 경내지를 '국가사업'이나 '정부 일'이라는 명분으로 강제 수용해 엄청난 경제적 이익을 얻었다"고 지적했다.

또 원명 스님은 "2007년부터 한국전력을 상대로 정당한 가격에 수의매각할 것을 정중히 요청했으나 단 한번의 회신도 없었다"면서 "한전은 95조원에 이르는 누적 적자를 보충하려는 목적으로 일방적인 매각 절차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환수위원회 대변인 김봉석 변호사는 "토지 매각 당시 봉은사는 조계종 직영사찰이 아닌 개별사찰이었지만 계약서에 봉은사의 이름은 없다"면서 "계약 원인 무효이기 때문에 등기를 거쳤던 모든 회사를 대상으로 말소등기 청구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경과보고 하는 법원 스님
경과보고 하는 법원 스님(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한전부지 환수위원회 기자회견에서 봉은사 총무국장 법원스님이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조계종의 한전부지 환수 추진은 늦어도 10년 안에 총무원을 봉은사 인근으로 이전하고, 조계사는 총본산 성역화 사업을 통해 문화와 포교 공간으로 육성하려는 종단 계획과 맞물려 진행될 전망이다.

김 변호사는 "조계종에서 종단 발전 마스터플랜을 짜고 있는데 한전부지 환수도 관계가 있다"면서 "종단의 동의를 거쳐 환수한 땅을 전통문화의 산실, 강남 포교의 거점, 국제 불교의 메카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라의 고승 연회국사가 원성왕 10년(794)에 견성사(見性寺)란 이름으로 창건한 봉은사는 보우대사와 서산대사, 사명대사 등 역사적인 고승을 배출한 곳이다.

조선 성종의 능인 선릉을 지키는 능침사찰이 되면서 임금의 은혜를 받든다는 뜻인 봉은사(奉恩寺)로 명칭이 바뀌었고, 많은 땅을 갖게 됐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