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샌더스, 아이오와 코커스 후 24시간 만에 300만弗 모금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미국 민주당 아이오와 주 코커스(전당대회)에서 2위를 했지만 사실상 승리했다고 평가받는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코커스 직후 막대한 후원금 성과를 올리며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샌더스, 아이오와 코커스 후 24시간 만에 300만弗 모금 - 2

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의 보좌관은 샌더스가 간발의 차이로 2위를 차지한 코커스가 끝난 이후 24시간 만에 300만 달러(약 36억 원)의 후원금을 모았다고 밝혔다.

전날 진행된 코커스에서 샌더스 의원은 49.6%를 득표해 49.8%를 득표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간발의 차로 뒤졌고 샌더스 측은 이를 두고 "사실상의 동점"이라고 평가했다.

샌더스 캠프의 마이클 브릭스 대변인은 모금 활동에 대해 말하며 "(코커스가 끝난) 이 날이 우리의 최고의 날"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샌더스 의원이 코커스가 열린 1일 저녁 연설 이후 많은 사람이 모금했다며 새로 기부한 10명 중 4명이 이전 샌더스 의원에 기부하지 않았던 사람들이었다고 덧붙였다.

샌더스 의원은 평균 27달러(약 3만 2천 원) 정도의 소액을 많은 사람으로부터 온라인에서 기부받고 있었는데 이 소액 기부 열풍이 코커스 이후에도 이어진 것이다.

전문가들은 샌더스 의원이 코커스에서 보여준 저력이 막대한 후원금까지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지난봄 비주류 후보로 선거 운동을 시작한 샌더스 의원은 지난 2분기 동안 유력 주자인 클린턴 전 장관과 거의 대등한 후원금을 모금했다.

지난달에만 2천만 달러(약 243억 원)를 모은 샌더스는 코커스 이후 하루 만에 300만 달러를 모금하는 저력을 보여줬다고 WP는 전했다.

trum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