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 민심을 잡자"…광주 후보들 출마선언 봇물

이병훈·송기석 총선 출마, 문팔갑 동구청장 선거 출마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설을 앞두고 연휴기간 얼굴을 알리려는 총선 후보들이 잇따라 출마를 선언했다.

이병훈 전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추진단장은 3일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민생을 위한 정치, 경제민주화 실천, 문화를 통한 경제활성화, 국민이 행복한 정치를 이루겠다"며 동구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단장은 "19대 총선에서 동장 투신 사건으로 동구가 당시 민주통합당의 무공천 지역이 되면서 무소속 출마해 낙선했지만 정치 신인으로 불리한 조건에서도 19%에 달하는 지지를 얻어 희망을 봤다"며 재도전 의사를 밝혔다.

복당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선거에 뛰어들 예정이다.

국민의당 인재영입 1호인 송기석 전 부장판사도 광주 서구갑 출마를 선언했다.

송 전 부장판사는 "사람·야당·정권 등 3가지 교체를 이루고자 하는 신념 하나로 험난한 정치권에 뛰어들었다"며 "육참골단(肉斬骨斷·자신의 살을 베어 내주고 상대의 뼈를 끊는다)의 정신으로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문팔갑 전 전남 화순군의회 의장은 광주 동구청장 재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문 예비후보는 "과거 정치, 경제, 문화 1번지 동구의 영화를 뒤로하고 인구 감소, 뒷골목 상권 쇠퇴 등으로 떠나가는 동구에서 돌아오는 동구를 재건하겠다"고 강조했다.

4일에는 최선욱(광산을)·김하중(서구을)·양삼승(북구을)·이건태(서구갑)씨가 기자회견을 하고 총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