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악회·난타공연·연주회'…대전 곳곳 이색 졸업식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교장선생님의 훈화와 졸업장 수여 등 딱딱한 이미지로 각인돼 온 졸업식이 음악회·공연이 어우러지는 문화행사로 변화하고 있다.

3일 오전 11시 대전 동산고 체육관에서 열린 졸업식은 '군악대와 재학생이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로 진행됐다.

새로운 출발을 앞둔 선배의 졸업을 축하하는 후배의 합창을 시작으로 공군 군악대의 색소폰 연주, 중창, 졸업생 선배의 성악 공연이 이어졌다.

졸업장을 받는 동안에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부모님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마련했던 세족식을 비롯해 합창대회, 줄넘기대회, 탁구대회, 스키캠프 등 지난 3년간 추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졸업생은 깨끗이 세탁한 교복을 후배에게 물려주며 우의를 다졌다.

이날 열린 호수돈여중 졸업식에서도 학생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 연주와 3년 동안 추억을 돌아볼 수 있는 동영상 감상, 선생님과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이 이어졌다.

한 졸업생은 "우리 학교만의 특별한 졸업식을 하게 돼 기쁘다"며 "3년 동안 선생님과 친구에게 받은 것이 정말 많은데 이렇게 졸업식까지 뜻깊게 치러져 평생 추억이 될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4일 열리는 산흥초 졸업식도 졸업생들의 오케스트라 연주, 재학생 축하공연, 졸업생과 재학생이 함께 연주하는 '나의 꿈 나의 행복콘서트'로 펼쳐진다.

5일 자운중에서는 졸업생 가족과 함께 하는 '축제형 감성 졸업식'이 열린다.

식전행사로 학생이 직접 준비한 밴드·난타 공연이 진행되고, 졸업장 수여가 끝난 후에는 각 학급이 준비한 합창·댄스 공연이 이어진다.

졸업생이 15년 후 열어 볼 타임캡슐 만들기도 진행된다.

졸업생과 부모가 미리 써 온 편지를 읽어 서로 소통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 아래 준비된 졸업식이 따뜻한 공감과 소통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