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광은 강원도'…춘절연휴 중화권 관광객 5만명 방문

도내 12개 주요 숙박시설 예약 전년보다 2.7% 증가
유커의 한국방문(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커의 한국방문(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중화권 최대 명절인 '춘절'(2월 6∼14일) 연휴 때 강원도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5만여명이 이른다.

강원도가 도내 주요 리조트와 호텔 등 12개 업체를 대상으로 춘절 기간 예약 현황을 파악한 결과 1만7천200여명이 예약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만6천750명보다 2.7% 증가했다.

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숙박시설과 남이섬, 강릉·설악권, 스키 개별여행객(FIT)은 3만2천여명으로 지난해 2만5천여명보다 30%가량 증가해 당일 관광객까지 포함하면 5만명 이상 중화권 관광객이 도를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명리조트, 보광휘닉스파크, 하이원리조트 등 스키리조트와 남이섬 등 한류관광지 개별관광객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그동안 중화권 개별관광객 증가 등 관광시장 환경변화에 맞춰 다양한 홍보마케팅을 펼쳤다.

씨트립 등 온라인 여행사(OTA:Online Tour Agency) 마케팅을 확대했다.

도내 스키업체, 관광지 연계 외국인 전용 셔틀버스도 운영했다.

중국어 가이드북, 쿠폰북을 제작·배포하고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등 SNS 홍보에 집중했다.

특히 이번 춘절 기간 중화권 관광객을 유치하고자 평창올림픽 G(Game)-2 개막식, 스키 체험 투어단 및 SNS기자단을 활용, 웨이보에서의 활동을 강화했다.

중화권 관광객이 자주 찾는 주요 관광지에 환영 현수막을 설치하고, 관광업계를 통해 중국어 홍보물을 비치토록 하는 등 환대분위기를 조성했다.

도는 앞으로 개별관광객 증가 등 중국 관광시장 환경변화에 발 빠른 대응과 시장 강화에 나선다.

'2016 한국관광의 해'와 연계해 중국 주요 도시에서 특별 홍보 마케팅을 전개할 예정이다.

OTA사이트 홍보를 확대하고, 저가 관광상품의 질 개선을 위해 '강원관광 우수상품 인증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주익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3일 "세계 최대 여행객 송출 시장인 중국시장 공략에 더 많은 공을 들이는 등 관광 시장 환경 변화에 맞춰 다양한 홍보마케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