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나무 재선충 청주 이어 제천까지 '북상'…산림당국 '비상'(종합2보)

청주 오송 5그루·제천 수산 4그루 감염…광주→충남→세종→충북으로 번져
소나무재선충에 감염된 소나무(연합뉴스 자료사진)
소나무재선충에 감염된 소나무(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전창해 기자 = 충북 청주에 이어 제천에서도 소나무 재선충이 확인돼 산림 방제에 비상등이 켜졌다.

소나무 재선충 청주 이어 제천까지 '북상'…산림당국 '비상'(종합2보) - 2

3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제천시 수산면 원대리에서 소나무 4그루가 재선충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날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상봉리와 상정리에서도 소나무 3그루와 잣나무 2그루가 재선충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지난달 15일 소나무와 잣나무 등 14그루에서 재선충이 발견된 세종시 전동면 청송리와 인접한 청주에 이어 충북의 북부인 제천에서도 재선충이 확인됨에 따라 충북 전역으로 확산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해 12월 22일 광주시 서구 벽진동 야산에 있는 소나무류 고사목 7그루가 재선충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그보다 한 달 전인 지난해 11월에는 충남 연산면 사포리 일대 8그루의 소나무가 재선충병에 걸려 말라죽는 등 지난 한 해 전국 9개 지역에서 재선충이 새로 발견됐다.

산림 당국은 즉각 방제에 나섰다.

재선충이 발견된 지역의 반경 2㎞에 있는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 환희리, 오송읍 연제리 등 2천493㏊를 입산통제구역으로 지정하고, 소나무류 반출을 금지했다.

세종시 재선충 발생지와 인접한 옥산면 동림리와 오송읍 공북리 일대 2천213㏊도 소나무류 반출 금지구역으로 지정했다.

제천 역시 소나무 재선충 감염목 주변 20∼30m 반경 내 소나무류를 모두 베어내기로 했다.

또 3㎞ 이내의 소나무류는 정밀조사와 예방주사 사업을 실시, 더 이상의 확산을 차단할 계획이다.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 특별법'에 따라 발생지역과 연접한 지역은 소나무 반출 금지 구역으로 지정된다.

다만 조경수는 충북도 산림환경연구소장의 미감염 확인증을 받으면 이동이 가능하다.

충북에서는 지난해 3월과 6월 각각 영동군 매곡면 어천리 1그루, 단양군 적성면 소야리 3그루에서 소나무 재선충이 확인된 바 있다.

2003년 충주, 2009년 단양군, 옥천군에서도 발견됐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