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장거리미사일> 윤병세, 유엔 대표부와 긴급 화상회의

안보리 제재 협상 등 대응방향 숙의
주유엔 대표부와 화상회의하는 윤병세 장관
주유엔 대표부와 화상회의하는 윤병세 장관(서울=연합뉴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지난 2일 밤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과 관련해 오준 주유엔 대사를 비롯한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 관계자들과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윤 장관은 안보리 차원에서 진행중인 대북 제재결의 동향을 점검하고 대응 방향을 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6.2.3 << 외교부 제공 >>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협상의 '현장 사령탑'인 주(駐)유엔 대표부와 화상 협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장관은 2일 밤 오준 주유엔 대사를 비롯한 한국대표부 관계자들과 화상 회의를 열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따른 대책을 조율했다고 정부 관계자가 3일 밝혔다.

회의는 북한이 국제해사기구(IMO)와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등 국제기구에 '인공위성' 발사 계획을 통보한 뒤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윤 장관과 주유엔 대표부 관계자들은 인공위성을 가장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안보리 대북 제재 논의에 미칠 영향과 안보리에서의 대응 방향 등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준비 동향과 관련해 외교부 본부와 주유엔 대표부 간에 화상회의 시스템이 가동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보리에서는 북한 핵실험에 대응한 추가 대북제재 결의안 논의가 이미 진행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다면 결의안 협상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4: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