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달러 환율 13원 이상 급등…장중 1,220원 돌파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국제유가 급락 속에 일본의 금리 추가인하 가능성이 고개를 들면서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고 있다.

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후 1시55분 현재 달러당 1,220.7원으로 전일보다 13.3원 올랐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6.6원 오른 1,214.0원에 거래가 시작됐다.

국제유가가 크게 떨어진데다 기대를 모았던 산유국 간 감산 합의 역시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부터 계속 오름세를 보였다.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유가 급락에 다시 안전자산 선호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가 이날 도쿄에서 열린 한 강연에서 "필요한 경우 추가로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말한 것이 보도되면서 원/달러 환율은 상승압력을 받는 모습이다.

반대로 위안화를 포함한 아시아 통화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

외환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장이 마감할 때까지 1,220원 선이 유지될 것인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19.63원으로, 전일 오후 3시 기준가보다 18.03원 올랐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4: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