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커피 끓일 물조차 없어요"…강원 산간 식수난

일부 주민, 서울 등 도심 자녀 집으로 탈출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얼어도 이렇게 많이 얼었지"

마을 뒤 계곡을 찾은 강원 춘천시 북산면 물로2리 서종억(65) 이장은 장탄식했다.

물이 흐르는지 확인하고자 고무 호스를 들었다 놓자 얼음끼리 부딪치는 소리만 요란했다.

"커피 끓일 물조차 없어요"…강원 산간 식수난 - 2

마을로 이어지던 물길은 오래전에 꽁꽁 얼어 하얀 빙판으로 변했다.

마을에 상수돗물을 공급하던 집수정에는 물이 차 있었으나 무용지물이나 다름없다.

면사무소에서 양수기를 빌려와 물을 채웠는데 이번에는 땅속에 묻힌 관로가 얼어버린 것이다.

집으로 들어가 수도꼭지를 틀어보니 물 한 방울 나오지 않았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주민은 도끼로 계곡의 얼음을 깨서 식수로 사용하는 형편이다.

세탁 등 생활용수를 쓴다는 건 생각조차 할 수 없다.

식수를 구하기가 어려워지자 시내에 자녀가 있는 일부 주민은 집을 비우고 도심으로 떠났다

서 이장은 "집집이 방문해 '왜 커피를 안 주느냐'고 물어보면 '커피를 끓일 물이 없다'고 말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식수는 얼음을 깨서 해결하고, 일부 주민은 도저히 생활을 할 수 없다며 시내 자녀 집으로 도피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곳은 마을길이 험해 소방차조차 물을 공급하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이다.

지난주 현지답사에 나섰던 관계자는 "길이 위험해 도저히 물을 지원할 수 없다"라며 두 손을 저었다.

가뭄에 목이 타들어가는 주민은 조금 덜 언 얼음장 아래서 양수기로 물을 끌어오는 방안을 찾는 등 식수 확보에 안간힘을 쏟고 했다.

이처럼 식수원이 고갈되거나 계곡물이 얼어 주민이 고통을 받는 마을은 춘천지역에서만 9개 마을에 이르고 있다.

댐 주변의 마을도 급수난을 겪기는 마찬가지다.

춘천댐 상류에 있는 화천군 상서면 서오지리 등은 댐관리 기관에 제공하는 생수에 의존하고 있다.

나머지 다른 산간 마을에서도 최근 한파로 식수원이 얼어 주민은 이번 설 명절에도 불편을 겪을 것으로 우려된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