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축구평의회, 3월에 비디오 판독 도입 여부 투표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축구 경기규칙 정하는 국제축구평의회(IFAB)가 다음달 비디오 판독 도입 여부를 놓고 투표한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2일(이하 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3월 5일 웨일스 카디프에서 열리는 IFAB 연례총회에서 비디오 판독 도입에 대해 논의하고 투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IFAB는 지난해 3월 비디오 판독 도입을 놓고 격론을 펼쳤지만 실제 대회를 대상으로 적용하기에는 정보가 더 필요하다며 보류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달 회의에서는 2016-2017시즌부터 득점, 페널티킥, 퇴장 판단시 비디오 판독을 시범적으로 이용하는 방안을 논의했고 도입에 찬성하는 분위기가 조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달 연례총회에서는 또 연장전 추가 교체카드를 허용하는 방안, 선수가 전자장비를 부착하고 출전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이밖에 퇴장과 페널티킥, 출전정지를 동시에 내리는 '삼중 제재' 삭제 방안도 안건으로 올라왔다.

IFAB는 '축구 종가'인 잉글랜드, 웨일스, 스코틀랜드, 아일랜드 축구협회와 FIFA로 구성된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