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누리 대전중구 예비후보 "유령당원 철저히 조사해야"

(대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새누리당 대전중구 예비후보들은 3일 한 주소에 여러명의 당원이 등록된 이른바 '유령당원'과 관련, "현재 중앙당 지침으로 중구 당원 전수조사를 하는 대전시당은 조사에 철저히 임하고,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예비후보자에게도 전수조사 과정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새누리 대전중구 예비후보 "유령당원 철저히 조사해야" - 2

유령당원은 당원명부상 한 장소에 같은 주소를 둔 다수 책임당원을 말한다. 책임당원이 되면 총선 후보자 경선 과정에서 참여할 수 있는 권한이 부여된다.

곽영교·강영환·김세환·신진 등 4명의 예비후보는 이날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중앙당도 대전시당의 전수조사 결과를 근거로 단호하고도 명확한 조치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특히 "상향식 공천으로 정치 개혁을 이뤄 국민의 마음을 대변하려는 새누리당에서 유령당원의 구태를 덮어두고 간다면 국민에게 외면받을 것이 자명하다"며 "당은 이번 기회에 더욱더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당이 되기를 원하는 충정에서 드리는 진실한 호소"라고 덧붙였다.

새누리당 대전시당은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시민과 당원에 유감"이라며 "중복주소 책임당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시행하고 있는 만큼, 결과가 나오는 대로 중앙당의 지침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또 "중복주소 당원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법과 제도의 개선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며 "중복주소 당원 발생을 막기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해명했다.

j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