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방위상 "北미사일 영공진입시 파괴 명령…25일까지"(종합)

북한 발사계획 명확해지자 명령 하달 사실 공개
일본 방위성 청사에 배치된 패트리엇 << EPA=연합뉴스 >>
일본 방위성 청사에 배치된 패트리엇 << EPA=연합뉴스 >>
나카타니 겐(中谷元) 일본 방위상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나카타니 겐(中谷元) 일본 방위상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나카타니 겐(中谷元) 일본 방위상은 북한 미사일이 일본 영토, 영공 또는 영해에 들어오면 요격토록 하는 '파괴조치 명령'을 자위대에 내렸다고 3일 발표했다.

교도통신에 의하면 나카타니 방위상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파괴조치 명령'을 자위대에 하달했다고 밝혔다. 기간은 일단 25일까지이며 연장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나카타니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포착되자 지난달 28일부로 '파괴조치 명령'을 내리고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을 도쿄 등지에 배치했다. 그러나 파괴조치 명령을 내린 사실을 공개하면 북한이 일본의 대비 태세를 파악할 수 있는 점을 감안해 전날까지 공식 발표를 하지 않다가 북한의 계획이 명확해지자 발표했다.

북한은 8일부터 25일 사이에 '위성 발사'를 하겠다고 2일 국제해사기구(IMO) 등에 통보했다.

나카타니가 25일까지로 파괴조치 명령기간을 1차 설정한 것은 이 같은 북한의 발사 계획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북한이 위성발사를 명분으로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계획을 통보함에 따라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의 군과 정보당국이 감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북한이 위성발사를 명분으로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계획을 통보함에 따라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의 군과 정보당국이 감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앞서 일본은 2009년 3월, 2012년 3월과 12월, 2013년 4월, 2014년 3월 등에 걸쳐 북한 미사일(로켓) 동향과 관련한 '파괴조치명령'을 발령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3: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