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안 등 기초자치단체 동서내륙철도 공동대응 '잰걸음'

3월초 시장·군수 협력체 구성 공동결의문 내기로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서산∼울진간 중부권 동·서 내륙철도 건설사업 관철을 위한 관련 기초지방자치단체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천안시 등 12개 관련 시·군은 3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른 동·서 내륙철도 통과지역 시장·군수협의체 구성을 위한 사전 실무 관계자 회의를 열고 공동 대응에 나섰다.

회의에는 천안시 외에 서산, 당진, 예산, 아산 등 충남 5개 시·군, 청주시와 괴산군 등 충북 2개 시·군, 문경, 예천, 영주, 봉화, 울진 등 경북지역 5개 지자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천안 등 기초자치단체 동서내륙철도 공동대응 '잰걸음' - 2

총사업비 8조5천억원 투입이 예상되는 중부권 내륙철도는 서산∼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연장 340㎞ 구간으로 계획됐다.

철도가 완공될 경우 ▲ 서해안 신 산업벨트와 동해안 관광벨트 연결 ▲ 내륙산간지역 동·서간 신규 개발축 형성 ▲ 독립기념관 활성화 ▲ 청주공항 활성화 및 세종시 연계성 제고 ▲ 충남·충북·경북도청 소재지 연계로 광역 행정축 형성 등의 건설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실무자 회의는 중부권 내륙지역의 교통 연계성 강화와 철도를 중심으로 한 환경친화적 교통체계를 완성하게 된다는 점에 의견이 일치, 향후 업무협약과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김훈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이 발표한 자치단체 공동대응방안을 청취하고 토론을 전개했다.

지자체 관계자들은 오는 3월 3일 12개 기초단체장이 참석하는 '시장·군수 협력체 구성을 위한 회의'를 개최, 협약서(MOU)와 중앙부처 건의용 공동 결의문 확정하기로 했다.

또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3∼4월중 서명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국가균형 발전을 위해 동서를 관통할 철도노선은 반드시 필요하다. 시장군수협의체 구성과 함께 지역별 총선 출마자들에 대한 홍보, 중앙부처에 대한 지속적인 건의를 통해 건설사업이 가시화되도록 인접 시군간 광범위한 연대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