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총선 후보 홍보기사 써주고 뒷돈 받은 사이비언론

선관위, 월간지 기자 5명과 예비후보자 등 6명 고발증거인멸 막기 위한 '고발 전 긴급통보 제도' 적용 첫 사례
총선 후보 홍보기사 써주고 뒷돈 받은 사이비언론 - 2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20대 총선 출마 후보자에게 홍보 기사를 써 주겠다며 금품을 수수한 사이비 언론사 기자들이 검찰에 고발됐다.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인지도가 낮은 입후보 예정자에게 접근, 홍보성 인터뷰 기사 게재를 대가로 1천700만원을 수수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월간지 모 저널 기자 5명과 입후보 예정자 등 6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3일 밝혔다.

모 저널 대표와 기자 4명은 수익금을 배분하기로 사전 공모하고, 인지도 상승이 절실한 입후보 예정자 등을 위해 홍보성 인터뷰 기사를 게재해주고 금품을 수수했다.

검찰에 고발된 입후보 예정자는 선거운동에 활용할 목적으로 자신을 홍보하는 내용의 기사 초안을 작성해 게재토록 하고 잡지 구입 명목으로 100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있다.

이번 사례는 2014년 도입된 '고발 전 긴급통보 제도'를 활용한 첫 사례다.

통상 선거사건 수사는 선관위가 먼저 조사해 검찰에 고발하면 검찰이 수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러나 선관위 조사 과정에서 사건 관계자가 중요 증거를 없애 증거 확보에 차질이 생기는 경우가 있었다.

'고발 전 긴급통보'는 이런 상황을 막고자 선관위가 고발하기 전이라도 긴급한 사안이면 검찰이 압수수색 등으로 증거를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인천시선관위는 고발에 앞서 증거인멸을 방지하고 신속하게 증거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고발 전 긴급통보 제도'를 활용, 2일 오전 언론사 사무실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뤄지도록 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2: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