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서역 제2철도 허브로 키운다…수서광주선 신설(종합)

3차 국가 철도망 계획안 발표…경전선 등 전철화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서울 수서역이 서울역에 이어 제2의 철도 허브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2일 발표한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2016∼2025년)에 수서∼광주선 신설사업을 포함했다.

서울 강남구 수서역에서 경기도 광주를 연결하는 19.2㎞구간에 8천935억원을 들여 복선전철을 놓겠다는 것이다.

올해 8월 수서발 고속열차(SRT)가 개통해 수서역에서 부산, 목포행 고속철을 타는 것은 물론이고 수서∼광주선이 신설되면 강원도와 중부내륙행 철도를 수서역에서 타고 내릴 수 있게 된다.

현재 강원도나 중부내륙지역으로 이동하는 철도는 청량리역에서 이용해야 하기에 강남 등 수도권 남부 주민들의 불편이 컸다.

수서∼광주선을 신설하면 현재 건설 중인 중부내륙선, 여주∼원주선 등과 연결되기에 수서역에서 경부선, 호남선은 물론 이들 철도노선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3차 철도망계획에 따라 선로용량이 한계에 이른 구간도 해소한다.

경부고속선 수색∼금천구청·평택∼오송 구간과 중앙선 용산∼청량리∼망우구간 선로를 추가로 건설해 병목현상을 없애겠다는 것이다.

서울역에서 금천구청역 구간의 적정 열차 운행횟수는 일일 편도 171회이지만, 현재는 199회에 달한다.

수서발 고속열차가 개통되면 경부고속선 평택∼오송 구간 선로는 더 붐비게 된다. 선로를 늘려 병목구간을 해소하면 고속열차 운행 역시 대폭 늘릴 수 있다.

사업비는 수색∼금천구청 30㎞에 1조9천170억원, 평택∼오송 47.5㎞에 2조9천419억원, 용산∼청량리∼망우 17.3㎞에 1조3천280억원이 필요하다.

아울러 경전선 전구간 전철화로 영남과 호남을 가깝게 연결한다.

경전선은 현재 삼랑진∼진주 시속 200㎞, 진주∼순천 150㎞, 순천∼광주송정 230㎞로 구간별로 설계속도가 달라서 열차가 최대 속도를 낼 수 없다.

앞으로 경전선 진주∼광양(57㎞·1천524억원)·광주송정∼순천(116.5㎞·2조304억원), 장항선 신창∼대야(121.6㎞·7천927억원), 동해선 포항∼동해(178.7㎞·2천410억원), 문경∼점촌∼김천 구간(73㎞·1조3천714억원)은 전구간 전철화 사업을 벌인다.

철도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산단·항만에 연결하는 철도망도 늘린다.

대야∼새만금항, 사곡∼구미산단, 합덕∼아산산단∼석문산단, 지천∼대구산단, 동해∼동해신항, 월곶∼인천신항, 부산신항선∼부전마산선 등 7개 사업이 선정됐다.

통일에 대비해서는 작년에 경원선 백마고지역∼군사분계선 11.7㎞ 남측구간 복원공사를 시작한데 이어 3차 철도망계획에 동해선 강릉∼제진 연결사업을 신규로 추가했다.

2006년 동해선 중 금강산∼제진, 남북구간을 연결했으나 정작 남측의 제진∼강릉 104.6㎞ 구간이 끊겨있다. 강릉∼제진 연결 사업비는 2조3천490억원으로 추산됐다.

수서역 제2철도 허브로 키운다…수서광주선 신설(종합) - 2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3: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