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공항 통해 100억어치 마약 들여온 조직 운반책 구속(종합)

필로폰 3㎏ 국내 밀반입…10만명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
인천공항 통해 필로폰 3kg 밀반입 적발
인천공항 통해 필로폰 3kg 밀반입 적발(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3일 오전 서울 용두동 광역수사대에서 오상택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1팀장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하여 3차례에 걸쳐 필로폰 3kg을 밀반입한 운반책 송모씨 검거에 대한 사건 개요를 설명하고 있다. 2016.2.3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최근 잇따른 밀입국 사건으로 보안에 구멍이 뚫렸다는 지적을 받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번에는 다량의 필로폰이 두차례나 밀반입된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 3㎏을 국내에 몰래 들여와 유통한 혐의(마약류 관리법 위반)로 마약조직 운반책 송모(44)씨를 구속하고 검거 당시 갖고 있던 필로폰 1㎏을 압수했다고 3일 밝혔다.

필로폰 3㎏은 약 10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으로, 지난해 서울 전역에서 압수된 필로폰 1.3㎏의 갑절이 넘는 양이다. 시가로 100억 원가량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필리핀에 거주하는 송씨는 지난해 10월과 11월 두 차례 필로폰 1㎏씩을 마닐라에서 구해 배낭 속 칸막이 사이에 넣고 그 입구를 꿰매 숨긴 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여왔다.

그는 필로폰을 KTX 특송 화물로 부산으로 보내 유통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송씨는 지난달 12일 같은 방법으로 다시 필로폰 1㎏을 인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다 미리 첩보를 입수하고 입국장에서 기다리고 있던 경찰에 붙잡혔다.

수사결과 송씨는 부산을 근거지로 마약 판매 등을 벌이다 지명수배된 이후 2008년 중국을 거쳐 필리핀으로 도망한 밀반입 총책 김모(56)씨의 지시에 따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 일당은 일부러 마약 관련 전과가 없는 인물을 운반책으로 뽑았고 운반책이 필리핀으로 돌아온 이후에야 KTX 특송 화물을 찾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실제로 경찰은 송씨를 붙잡고 나서 다른 조직원을 추가로 검거하려고 운반책을 가장해 부산으로 KTX 특송 화물을 보냈으나 수취인이 나타나지 않아 허탕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점조직인 마약조직의 밀반입 총책은 다른 조직원을 검거하더라도 밝혀지지 않는 경우가 흔한데 이번에는 총책이 밝혀졌다"며 "인터폴, 필리핀 현지 파견 경찰데스크 등과 공조해 김씨를 이른 시일 안에 검거해 국내 마약유통을 차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23: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