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천서 시민 성금으로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제막

성금 4천여만원 모아 안중근공원에 건립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경기도 부천 시민들이 모금해 만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가 3일 제막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건립추진위원회는 이날 오전 부천시 원미구 안중근공원에서 기림비 제막식을 열었다.

김만수 부천시장,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 김상희 의원,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제막식은 '소녀의 눈물' 무용 공연으로 시작해 헌시, 작품 설명, 제막 순으로 진행됐다.

이 기림비는 지난해 3월 건립추진위원회가 2천540만원을 모금해 청동으로 제작했으나 건립 비용이 모자라 한국여성지도자연합회 부천지부 사무실에 보관돼 왔다.

부천의 각계 인사들은 이 기림비를 원미구 중동 안중근공원에 세우기로 하고 지난달 26일까지 설치비 1천560만원을 모금했다.

부천서 시민 성금으로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제막 - 2

작은 소녀 모습을 한 기림비는 높이 160㎝다. 뒷모습은 저고리와 치마 차림의 단아한 소녀가 곱게 빗어 땋은 머리카락을 길게 늘어뜨린 형태다.

앞모습은 거울로 돼 있다. 누구나 소녀상을 보며 자신을 되돌아보도록 하기 위해서다.

건립추진위는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 참여한 최인선 만화작가의 작품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에서 모티브를 따와 기림비 이름을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로 정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지난해 1월 열린 앙굴렘 만화축제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한국만화기획전-지지않는 꽃'을 개최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 실상을 고발한 바 있다.

건립추진위는 앞으로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관리를 맡을 계획이다.

이날 오전 울산 평화의소녀상이 있는 울산대공원 동문광장 앞에서도 위안부 합의 무효화를 요구하는 수요집회가 열렸다.

행사를 주최한 우리겨레하나되기 울산본부는 집회에 앞서 국정교과서 반대, 일본의 계속적인 역사왜곡 규탄, 한반도 평화 위협 상황 반대 등의 내용을 담은 '3.1 민족공동행동 호소문'을 발표했다.

충북 청주시 성안길 입구에서도 이날 오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대학생 수요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