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역 지하철서 80대女 스크린도어에 끼어 사망(종합2보)

핸드백 끼어 끌려가다 선로에 떨어져 참변…"문열림 표시에도 출발"
지하철 서울역서 80대女 스크린도어에 끼어 숨져
지하철 서울역서 80대女 스크린도어에 끼어 숨져(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일 오전 스크린도어와 지하철 사이에 80대 여성이 끼어 숨진 사고가 발생한 서울 지하철 1호선 서울역 승강장에서 한 어르신이 가방을 내려 놓은 채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4분께 80대 여성 설모씨는 지하철에서 내릴 때 메고 있던 가방이 지하철 문틈에 걸려 스크린도어와 지하철 사이에 끼면서 그 자리에서 목숨을 잃었다. 2016.2.3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이효석 기자 = 3일 오전 지하철 서울역에서 80대 할머니가 승강장 스크린도어 벽과 전동차 사이에 끼여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분께 지하철 1호선 서울역에서 설모(81·여)씨가 코레일 소속 광운대행 열차와 스크린도어 벽 사이에 끼여 7m가량 끌려간 뒤 선로에 떨어져 목숨을 잃었다.

사고 당시 설씨는 지하철에서 하차하다 손에 들고 있던 핸드백이 지하철 문에 끼자 이를 놓지 않고 빼내려다 변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하철 문과 스크린도어 사이에 설씨가 끼여 스크린도어가 다시 열렸지만, 전동차는 이런 상황을 감지하지 못한 채 출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전동차 조종석에 스크린도어가 열린 상태라는 표시등이 들어왔으나 차장과 기관사는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고 열차를 출발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119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설씨는 선로에 떨어진 채로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숨을 거둔 상태였다고 소방대원은 전했다.

이 사고로 1호선 지하철 서울역에서 시청역 사이 상·하행선 운행이 5분간 중단됐다.

경찰은 전동차 운전자 등을 상대로 스크린도어가 열린 상태였지만 전동차를 출발시킨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 메트로 관계자는 "당시 서울역의 스크린도어 작동에는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코레일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피해자와 유족에게 깊은 위로를 보내며 장례와 보상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찰조사 결과에 따라 관계자를 엄중히 문책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서울 지하철에서는 지난해 8월 2호선 강남역 승강장에서 스크린도어를 점검하던 기사가 전동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어 숨지는 등 유사한 사고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2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