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장거리미사일> 日 "중대도발"…수도권·오키나와 요격태세(종합2보)

아베 "실제는 탄도 미사일 발사" 규정…NSC 소집해 경계강화 지시한미일 정보공유·연대 방침, 외교 경로 등으로 북한에 자제 촉구
日방위성에 배치된 PAC-3 요격미사일
日방위성에 배치된 PAC-3 요격미사일(도쿄 EPA=연합뉴스) 3일 일본 도쿄 방위성 청사 구역에 육상자위대 소속 PAC-3( Patriot Advanced Capability-3) 요격미사일이 배치돼 있다.
나카타니 겐 일본 방위상은 북한 로켓이 오키나와와 그 이웃 섬 부근을 비행하도록 계획돼 있다며 만약 북 미사일이 일본 영토를 위협하면 요격미사일을 사용할 것을 자위대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조준형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북한의 '위성' 발사 계획이 사실상의 장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 예고라고 간주하고 경계수위를 올렸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3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북한이 국제해사기구(IMO)에 위성발사를 통보한 것과 관련해 "실제는 탄도미사일 발사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일본의 안보에 중대한 도발행위"라며 "한·미와 연대해 발사하지 않도록 강력하게 자제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했다.

그는 "미국·한국과 긴밀하게 연대하고 정보수집, 경계감시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자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불안이 확산하지 않도록 대처하라고 당부했다.

일본 정부는 NSC 회의에 이어 나카타니 겐(中谷元) 방위상과 자위대 간부가 참가하는 방위회의를 열어 실무 대응을 논의했다.

동시에 일본 정부는 자위대의 이지스함과 패트리엇 미사일 등에 의한 해상과 지상의 요격 태세를 유지하면서 경계를 강화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북한의 IMO 통보 사항으로 미뤄 발사체는 한국 서해와 제주도 남서 해역을 거쳐 필리핀 루손섬 앞 태평양에 떨어지는 궤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일본의 경우 오키나와(沖繩)현 사키시마(先島) 제도 부근이 영향권에 들어갈 가능성이 제기됐다.

나카타니 겐(中谷元) 일본 방위상은 북한 미사일이 일본 영토, 영공 또는 영해에 들어오면 요격토록 하는 '파괴조치 명령'을 자위대에 내렸다고 이날 발표했다.

그는 전날까지는 북한에 일본의 대응 수단을 노출할 수 있다며 파괴조치 명령 여부를 밝히지 않았으나 북한이 사실상 미사일 발사를 예고함에 따라 공표 수위를 높였다.

북한 미사일을 요격하기 위한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은 도쿄도 신주쿠(新宿)구 소재 방위성(이치가야 주둔지), 도쿄도와 사이타마(埼玉)현에 걸친 아사카(朝霞)주둔지, 지바(千葉)현 후나바시(船橋)시에 있는 나라시노(習志野)주둔지 등 수도권에서 적어도 3곳에 배치됐다.

또 오키나와(沖繩)현에서는 나하(那覇)와 지넨(知念) 기지에 요격 태세가 갖춰졌다.

당국은 오키나와 이시가키지마(石垣島)와 미야코지마(宮古島)에도 PAC3 배치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미사일이 발사되면 '긴급정보네트워크시스템', '전국순간경보시스템' 등을 사용해 자국민에게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해상보안청도 이날 대책 본부를 설치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날 캐롤라인 케네디 주일 미국대사와 만나 미일, 한미일 3국이 연대해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일본 정부는 유엔, 외교경로를 통해 북한에 도발 행위를 자제할 것을 촉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北장거리미사일> 日 "중대도발"…수도권·오키나와 요격태세(종합2보) - 2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