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한인사회, 캘리포니아 '위안부 교육' 서명운동 줄이어

日 극우주의자 소행 '위안부 교육 반대청원'도 5천명 넘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공립 고등학교 교과서에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포함시키기 위한 서명운동에 한인들의 참여가 줄을 잇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역사교육 지지 온라인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위안부 역사교육 가주연대'(가칭)는 2일(현지시간) "일본군 위안부 역사교육을 지지하는 온라인 서명(www.comfortwomenpetition.org)에 5천88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또 교회와 성당, 학교, 노인센터 등을 중심으로 한 서명운동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실제로 성 프란치스코 성당 500명, 성 아그네스 성당 289명, 성삼성당 398명, 성 라파엘 성당 446명, 토렌스 제일장로교회 265명, 거북이 마라톤 734명이 참여했다.

LA 한인회와 ABC 오토, 풀러턴 자생한방병원, 노인센터, 노인 아파트 등에서도 서명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앞서 캘리포니아 주 교육국은 공립학교 10학년(한국의 고교 1학년생)에 적용되는 역사·사회 교육과정 지침 개정안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시켰다.

美 한인사회, 캘리포니아 '위안부 교육' 서명운동 줄이어 - 2

개정안에는 "일본군은 제2차 세계대전 이전과 전쟁 중에 이른바 성노예인 위안부들을 점령지에 강제로 끌고 갔다", "위안부들은 제도화된 성노예로서 20세기 최대의 인신매매의 사례로 가르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 역사·사회 교육과정 지침은 캘리포니아 주 공립학교 수업과 교과서 집필 기준이 된다. 캘리포니아 교육부는 이달 말까지 홈페이지에서 역사·사회 교과 과정 지침에 대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친 뒤 오는 5월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반면, 일본 극우주의자들이 청원운동 웹사이트 'change.org'에서 캘리포니아 주 교육부를 상대로 한 일본군 위안부 교육 반대 서명운동에 5천4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달 캘리포니아 주 공립학교에서 2017년부터 역사 교과서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시킨 주 교육부의 교과 개정안 지침에 반대하는 온라인 청원운동을 시작한 바 있다.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가 대가를 받은 창녀였으며, 미군도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일본 점령 시절에 위안부 시설을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캘리포니아 주 교육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이어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 투하 내용을 넣은 것은 원자탄 투하의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강변했다.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03: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