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주시 '책임읍면동제' 도입…오는 6월부터 시행

(양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양주시가 현장 중심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책임 읍면동제'를 도입, 오는 6월부터 시행한다.

양주시 '책임읍면동제' 도입…오는 6월부터 시행 - 2

시 관계자는 3일 "지난달까지 시민과 의회를 대상으로 책임읍면동제 홍보를 위한 설명회를 마쳤다"며 "다음 달까지 행정자치부의 기구정원 승인절차와 조례·규칙 개정, 사무실 리모델링(5월말) 등을 거쳐 오는 6월부터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책임 읍면동제는 인접한 읍·면·동을 하나로 묶어 대표성을 띠는 1개 읍·면·동에 본청 업무의 상당 부분을 이관하는 것으로, 신청사 건립비와 인력 채용 등의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시는 ▲ 백석·광적·장흥(5만653명) ▲ 은현·남면(1만4천635명) ▲ 양주1·2동(6만104명) ▲ 회천1·2·3·4동(7만8천127명)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책임읍면동제를 시행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시청에서 다루는 주민밀착사무를 적극 발굴, 책임 읍면동에 위임함으로써 민원인들이 시청에 가지 않고도 민원을 해결할 수 있다"며 "6월 이 제도가 시행되면 주민의 행정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0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