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靑, 朴대통령 생일 축하난 사양…유감"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박근혜 대통령의 64번째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황금강'이라는 난을 보내려 했지만 청와대가 사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실과 더민주 비대위원장 비서실 간 세 차례 수령 문제를 놓고 말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수 더민주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이 축하난을 보내라는 지시가 있어서 비대위원장 비서실은 오전 9시께 '박수현 비서실장이 직접 갖고 가겠다'고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연락했다"며 "그런데 10시께 '정중하게 사양하겠다'는 답이 왔다"고 밝혔다.

그는 "비서실은 '2013년 4월 문희상 비대위원장 시절에 박 대통령이 생일 축하난을 보낸 적이 있다. 그래서 우리가 난을 보내드리는 것'이라고 했더니 돌아온 답변은 '정중하게 사양하겠다'였다"며 "그래서 '야당 대표가 보내는 난'이라고 다시 제안했지만 정무수석실 답변은 또다시 '정중하게 사양하겠다'였다"고 말했다.

충남 공주 지역구인 박수현 비서실장이 난을 전달하기 위해 지역구 일정을 취소하고 상경했지만 결국 청와대를 방문하지 못했다는 것이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박 비서실장은 "대통령 생일이라는 얘기를 듣자마자 김 위원장에게 전화를 해 축하난을 보내는 것이 좋겠다고 말씀 드렸다"며 "정치는 정치고 도리는 도리다. 고단한 삶을 사는 국민에게 설 명절 앞두고 훈훈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도리라는 기대를 갖고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어쨌든 대통령의 생신을 축하드리고 싶은 마음을 그대로 담아 생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다만 생신 축하 말씀이 아니라 유감의 말씀을 드리게 된 점은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난을 사양했다는 보고를 받은 뒤 "알았다"고만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2012년 대선 때 박근혜 후보 캠프에서 경제민주화추진단장을 맡아 경제민주화 공약을 설계했지만 대선 후 박 대통령의 경제정책 기조가 '경기부양' 쪽으로 기울자 박 대통령 지지 그룹에서 물러났고 "경제민주화 후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또 더민주 사령탑을 맡은 후인 지난달 29일 기업활력제고특별법(원샷법)과 북한인권법의 본회의 처리라는 여야 원내대표 합의를 파기하는 등 정부와 여당의 쟁점법안 처리 방식에 대해 비판적 시각을 보였다.

jbryoo@yna.co.kr

더민주 "靑, 朴대통령 생일 축하난 사양…유감"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