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카 비상> "발생국가 다녀왔다면 한달간 헌혈 안돼요"

복지부 행동 수칙…증상 없어도 한달간 피임 권고
<지카 비상> "발생국가 다녀왔다면 한달간 헌혈 안돼요" - 1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지카 바이러스 발생 국가를 여행할 때는 모기 기피제를 꼭 챙기고 귀국 후에는 헌혈을 하지말고 피임하는 것이 좋습니다."

보건복지부는 2일 지카 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 일반 국민, 임신부, 의료기관 등이 지켜야 할 행동 수칙을 마련하고 이를 발표했다.

해외 여행을 앞두고 있다면 질병관리본부(www.cdc.go.kr)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2개월 이내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한 국가 현황을 확인해야 한다.

야외 활동 시에는 긴팔 상의와 긴바지 의류를 착용하고 방충망·모기장이 있고 냉방이 잘 되는 숙소에서 생활하는 것이 좋다.

특히 모기 기피제의 경우 허용량을 초과하지 않도록 노출된 피부나 옷에 엷게 바르고 눈이나 입, 상처 부위 등에는 사용을 주의해야 한다.

아울러 해당 국가를 방문한 뒤 발열, 발진, 관절통, 근육통, 결막염,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의료기관을 방문해 해외 여행 여부를 알려야 한다.

증상이 발생하지 않아도 한달간 헌혈을 금지하고 남성의 경우에는 귀국 후 한달간은 콘돔을 사용해 피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임신부는 신생아의 소두증(小頭症) 발생 우려가 있는 만큼 최근 2개월 이내에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한 국가로의 여행은 피하는 것이 좋다.

만약 여행이나 방문 일정을 연기할 수 없을 경우에는 의료진과 반드시 상담하고 산전 진찰을 받던 의료기관을 찾아 주기적으로 태아 상태를 모니터링해야 한다.

한편, 의료기관에서는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의 해외 여행 이력을 반드시 확인하고 의심 증상 기준에 합당하다면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발생국가 여행기록이 있거나 해당 지역에서 모기에 물렸다고 해도 증상이 없으면 확진 검사를 권고하지 않을 수 있다.

필요에 따라서는 진통제, 해열제 처방은 가능하지만 뎅기열의 경우에는 아스피린, 소염진통제(NSAID) 등을 사용하면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