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사드배치 무조건 안된다는 입장 아니다"

김성수 "신중 판단이 당론"…백운기 "반대 당론 결정한 바 없어"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일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에 대해 무조건 반대하는 입장은 아니라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백군기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새누리당 정미경 의원의 라디오 인터뷰를 언급, "마치 우리당이 사드배치에 반대하는 것으로 이야기 했다"며 "이것을 안보 프레임으로 몰고 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든다"고 말했다.

그는 "당에서 공식적으로 사드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결정한 바 없으며, 군사적인 관점에서만 볼 것이 아니라 외교·정보·군사·경제 요소를 망라한 전략적인 판단을 심층적으로 해야한다는 문제 제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드는 북한 미사일 방어에 필요한 하나의 무기체계일 뿐이고, 하나의 수단"이라며 "그것이 북한 핵 방어의 절대적인 수단이라고 하는 것은 정말 불행하고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성수 대변인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드 배치를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 당론"이라며 "무조건 안 된다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아무런 설명도 없이 태도를 바꿔 사드 배치를 슬그머니 기정사실화하면 안 된다"며 "사드 배치가 동북아 안보상황과 대중 외교에 미치는 영향, 군사적 효용성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미경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문재인 전 대표는 (사드와 관련해) 항상 모호하게 말씀하시기 때문에 정확하게 말씀하시는 게 중요하다"며 "지금 여야 협상이 전혀 안되고 있지 않느냐. 일단 야당이 무조건 반대한다"고 비판했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2: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