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합참 "中 군용기 2대, 한중 방공식별구역 중첩구역 침범"

송고시간2016-02-02 11:46

"필요한 감시와 전술 조치 충분히 취했다"

중국군의 동해함대 소속 군용기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중국군의 동해함대 소속 군용기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지난달 31일 중국 군용기 2대가 한국과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중첩 구역에 침범했다고 2일 밝혔다.

전하규 합참 공보실장은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 군용기의 한국 방공식별구역 침범은) 중첩 구역에서 발생했다"고 답했다.

전 실장은 "우리 군은 이어도 남방에서 미식별 항적을 최초 포착하고 식별 절차를 통해 중국 항공기임을 식별했고 위협성이 없음을 재차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군용기 2대, 한때 방공식별구역 침범

[앵커] 중국 군용기 2대가 우리나라와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을 침범해 독도 인근까지 비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 해군 함정이 중국의 반발 속에 남중국해를 항해한지 하루 만의 일로, 남중국해에서 벌어지고 있는 분쟁의 불길이 한반도까지 번지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31일 제주도 남서쪽 이어도 상공에 중국 군용기 2대가 나타났습니다. 중국군의 정찰기와 조기경보기로, 예고없이 우리나라와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이 겹치는 구간을 침범해 독도 남동쪽 상공을 왕복 비행했습니다. 방공식별구역은 국제법상 주권이 미치는 영공은 아니지만 이곳에 들어오는 외국항공기는 미리 허가를 받는 것이 관례입니다. 우리 군은 중국 군용기가 KADIZ를 침범하자 경고방송을 실시하고 영공 진입에 대비해 전투기 출격을 준비시켰습니다. 일본 자위대는 즉각 전투기를 출격시켜 대응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중국 군용기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움직임과 관련해 자위대의 움직임을 정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남중국해에서 미일 동맹과 중국 간 갈등이 격화되는 시점에 중국 군용기의 첫 동해 진입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지난 30일 미 해군 이지스함 월버호가 남중국해 시사군도를 12해리 이내로 진입해 항해했고, 중국군이 강력 반발한지 하루 만에 중국 군용기가 한일 방공식별구역을 침범한 겁니다. 중국 군용기의 이번 비행이 의도적 도발이란 평가가 나오면서 남중국해에서 커지고 있는 분쟁의 불길이 동중국해를 거쳐 한반도까지 번지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이어 "필요한 감시와 전술 조치들을 충분히 취했다"며 "(중국 군용기가) 영공을 침범할 경우 대응할 수 있도록 전투기 출격 등 준비도 했다"고 덧붙였다.

중국군 항공기 2대는 지난달 31일 제주도 남서쪽 이어도 상공에서 한국 방공식별구역을 침범했고 우리 군의 경고방송에 즉시 빠져나갔다.

이들 항공기는 일본 방공식별구역도 침범하고 대한해협을 지나 동해 상공까지 비행했다. 이에 대응해 일본 자위대는 전투기를 긴급 발진시켜 양국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됐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