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필요하면 '지카 바이러스' 당정협의회 열 것"

메르스 홍역 치른 새누리, 지카 바이러스 불똥 튈라 '촉각'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은 2일 최근 소두증을 유발할 수 있는 지카(Zika) 바이러스 확산으로 국제사회에 비상이 걸린 것과 관련 "추후에 필요하다면 지카 바이러스 관련 당정협의회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를 언급, 정부 당국이 지카 바이러스 국내 유입 방지에 만전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우리 국민 뇌리에는 작년 여름 메르스 사태로 인한 상처가 아직 남아있는 만큼 정부의 능동적이고 유기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해 메르스 사태 당시 당국의 늑장 정보공개가 논란이 됐던 점을 의식한 듯 "정부는 지난 메르스 사태처럼 초기 대응에서 우왕좌왕하고, 정보 공개가 원활하지 못해 국민의 혼란을 가중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임산부에게 임신·출산 진료비를 지원하는 고운맘카드(국민행복카드) 정보 등을 활용, "지카 바이러스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예방수칙을 문자메시지로 보내주는 서비스 제공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질병관리본부는 외교부 및 법무부와 협력해 출입국자에게 지카 바이러스 정보를 적극 알리고, 각 병원과 질병관리본부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조기 차단 및 진단이 가능하도록 대응체계를 확실히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與 "필요하면 '지카 바이러스' 당정협의회 열 것" - 2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