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톨릭 미술상 조각부문 본상에 한남대 김종필 교수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한남대는 미술교육과 김종필 교수가 제20회 가톨릭 미술상 조각부문 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가톨릭 미술상 조각부문 본상에 한남대 김종필 교수 - 2

김 교수는 충남 당진 솔뫼성지를 비롯해 여러 성지와 성당에 많은 성미술 작품을 설치해 왔으며, 특히 대전교구 대사동성당 '십자가의 길' 부조는 작은 공간에서도 당시의 현장감을 파노라마 형식으로 전개해 극적 효과를 보여줬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가톨릭 미술상 조각부문 본상에 한남대 김종필 교수 - 3

김 교수는 그동안 소조 인체작업이라는 전통적인 방법으로 성서 속 인물들의 인간 내면 모습을 표현하려고 노력해왔다.

그는 또 2014년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을 찾아 당진 솔뫼성지를 방문했을 때 교황의 단상 좌우에 세운 '십자고상'과 '성모자상'을 제작해 봉헌하기도 했다.

가톨릭 미술상은 1995년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문화위원회(위원장 장봉훈 주교)가 종교미술 발전과 토착화를 후원하기 위해 제정, 현역 미술가들의 근래 작품 중 우수작을 선정해 부문별로 시상한다.

김 교수는 "작업에 대한 보상은 이미 창작의 과정 속에서 그리고 완성품이 나왔을 때 충분히 이루어졌기 때문에 수상은 생각지도 못했다"며 "큰 상을 받아 기쁘지만 작품 활동의 공공성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과 두려움을 느끼는 만큼 앞으로 더 독창적이고 완성도 높은 작품을 보여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