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병원 경총회장 "노동개혁엔 노조 동의 필수 아니다"

"미취업 젊은이·노조없는 90% 근로자들 지지로 이뤄나가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2일 "노동시장 개혁에서 현재 우리 사회에서 가장 좋은 일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노조의 합의나 동의가 필수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 오전 조선호텔에서 회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47회 경총 정기총회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회장은 "'공정하고 유연한 노동시장 구축'이라고 하는 노동개혁의 핵심은 근로자 자신을 위한 것이라는 사실을 근로자와 국민 모두 이해하도록 해야겠다"며 "여기서 말하는 근로자는 노조에 가입한 10.4%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취직도 못한 미취업 젊은이들과 취업을 했어도 임금수준이 낮고 근로조건도 열악한 대다수의 근로자들이 노동개혁의 직접적인 수혜자가 될 것"이라며 "미취업 젊은이, 노조가 없는 90%의 근로자들과 직접 대화하고 그들에게 이익이 되는 노동개혁을 그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이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영자들에게도 "현 시점에서 고용을 줄이거나 임금을 줄이는 노동개혁은 가능하지도 바람직하지도 않다는 사실을 이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임금체계 개편에 역량을 집중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정년연장이 청년고용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임금피크제의 도입을 임금체계 개편으로 간주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은데 이는 잘못"이라며 "임금피크제는 임시방편적인 미봉책이며 직무급·성과급으로 대표되는 공정하고 유연한 임금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임금체계 개편의 진정한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능력과 성과에 입각한 공정하고 유연한 임금체계 구축'은 현행 법·제도 하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이 많다"며 "어렵다고 미루면 쉬워지는 것이 아니며 시간이 걸리는 일일수록 빨리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직무·성과급이 대세가 돼 연공급·호봉제를 유지하는 것이 시대에 뒤떨어진 일이라는 인식이 보편화 될 때 노동개혁은 비로소 완성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경총은 올해 임금체계 개편에 초점을 맞추고 산업현장에서 실천적 노력에 역점을 두겠다"면서 노동개혁의 주체로서 제조업에 편중된 회원사를 서비스산업, 공공부문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