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그룹 노인 운전자 '교통안전 베테랑 교실' 운영

전국 20개 노인복지관 2천400명 대상…특수 제작한 교육용 버스 지원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현대차그룹은 2일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와 노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 협약을 체결하고 특수 제작한 교육용 버스 1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에 따라 '세이프 무브(Safe Move) 교통안전 베테랑 교실'을 운영하며 노인들에게 안전운전 및 보행 교육 등을 시행하기로 했다.

먼저 전국 20개 노인복지관의 65세 이상 노인 2천400명 중 운전자를 대상으로 운전성향 진단 및 안전운전 이론교육, 보행자들을 위한 안전교육을 각 4회에 걸쳐 진행한다. 교육 수료자에게는 자동차 보험료의 5%를 지원해준다.

현대차그룹은 또 노인들을 대상으로 전국 단위의 교통안전 퀴즈대회와 안전운전 경연대회도 연다.

아울러 특수 제작한 교통안전교육용 버스를 동원해 산간오지의 노인들을 위한 '찾아가는 운전면허시험 지원 및 교통안전교육 서비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 버스에는 운전면허시험을 치를 수 있는 컴퓨터와 인지기능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장비가 설치돼 있어 이동이 어려운 산간오지의 노인들에게 편리한 시험 환경과 검사기회를 제공한다.

현대차그룹 박광식 부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어르신 대상 교통안전교육을 통해 교통사고를 줄이고 어르신들이 보다 건강하게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freem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