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우환 "선의로 확인해 준 작품 수십점…위작 피해자는 본인"

"아직 위작품 자체를 직접 본 적은 없어"…"카탈로그 레조네 준비"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한국 미술계 거장으로 불리는 이우환 화백이 최근의 위작 의혹과 관련해 "위작품의 최대 피해자는 작가 본인"이라며 "작가가 이번 사태를 만들었다는 지적이 있는데, 도대체 어떻게 사태를 만들었다는 것인지 구체적으로 밝혀달라"고 말했다.

이 화백은 위작 사태와 관련, 그간 제기됐던 문제에 대해 미술기자들이 공동으로 대리인 최순용 변호사를 통해 질의하자 2일 이같이 의견을 밝혔다.

이 화백은 현재까지 작가가 보고 확인해 준 작품 수는 "수년간 수십 점 정도로 기억되며 선의로 그때그때 보고 확인해 준 것이어서 별도의 리스트를 작성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감정과 관련해 작가의 위임을 받았다고 미술계에 거론되는 두 화랑에 대해선 "내가 국내에 없을 때 감정협회에서 감정을 하기 힘들다고 해 내 작품을 30년 가까이 취급해 온 두 화랑에 대신 감정을 해 소장가들의 편의를 봐 줄 수 있도록 위임장을 써 준 적이 있다"고 말했다.

미술품감정협회와 갈등 끝에 이 화백이 직접 감정을 하게 된 것이라는 소문이 사실이냐는 질문에 대해선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감정협회에서 몇 년 전부터 이우환 작품 감정에 있어 애매하고 보기 어려운 것이 몇 점 있다며 내게 보여주고 싶다고 해 감정협회를 도와주기 위해 몇 번 봐 준 일이 있을 뿐"이라고 부연했다.

이우환 "선의로 확인해 준 작품 수십점…위작 피해자는 본인" - 2

그는 작가의 감정이 늦어져 발급이 지연되는 바람에 감정서가 위조됐다는 설에는 "감정협회와 일부 소장가들이 부탁해서 선의로 몇 차례 작품을 보고 확인해 주었을 뿐"이라며 "작가는 감정서를 발급하는 기관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일련번호 중복 가능성과 관련해선 "오랜 기간 일본, 한국, 프랑스 작업실을 오가며 작업을 했기 때문에 가끔은 작품 뒷면에 일련번호나 내 사인이 없는 것도 있고 일련번호 부여 방식이 바뀐 경우도 있고, 같은 일련번호가 두 번 이상 겹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극히 몇 점 안되는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 화백은 오래전부터 카탈로그 레조네(전작도록)를 계획하고 있었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화백은 현재까지 경찰로부터 공식적인 수사 협조 요청을 받은 적은 없지만 "경찰에서 위작품 의심 작품에 대해 봐 달라는 등의 요청이 오면 봐 줄 것"이라고 말했다.

위작범과 위작 유통인을 고소할 뜻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고소는 구체적 증거를 갖고 수사당국에 수사를 요청하는 행위인데, 이미 경찰에서 수사 중이니 고소는 의미 없는 행위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위작품 자체를 직접 본 적이 없다"며 "현재 가짜라고 논란되는 작품들은 내 손을 떠난 지 30~40년 전의 것들이고, 이후 작품들이 어떤 경로로 어디에 있었는지 나로선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