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한전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 해소 '톡톡'

1만8천가구 29억3천만원 전기·가스요금 감면 혜택
한국전력-충남도, 에너지복지 사각지대 해소 업무 협약
한국전력-충남도, 에너지복지 사각지대 해소 업무 협약지난해 6월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왼쪽)과 안희정 충남지사가 '에너지복지 수혜율 제고 및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기초생활수급자인 김모(72)씨는 겨울이면 매달 10만원이 넘는 난방비가 가장 큰 걱정이었다.

방안에서도 두꺼운 옷을 입어야 할 정도로 최소한의 난방을 하지만, 한 달 생활비의 20%가 넘는 가스 요금으로 허리가 휠 지경이었다.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에게 전기·가스요금 등 에너지 요금을 감면해주는 제도가 있었지만, A씨는 제도 자체를 몰라 감면 신청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겨울에는 군청 공무원이 감면 제도를 가르쳐줘 한 달에 2만원 가량의 혜택을 보고 있다.

홍보 부족 등으로 유명무실하던 전기·가스요금 감면 제도가 충남도와 한국전력의 노력으로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며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2일 충남도에 따르면 도가 한전 및 3개 가스공급 업체들과 체결한 '에너지 복지 수혜율 제고 및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 이후 4만218가구(지난해 9월 현재)가 전기·가스요금 감면 혜택을 받았다.

지난해 3월 9.6%에 불과했던 차상위 계층 수혜율은 50.4%로 늘었고, 기초생활수급자 수혜율도 61.5%에서 85.6%로 향상됐다.

1만8천328가구가 연간 29억3천만원의 추가 감면을 받은 셈이다.

전기·가스요금 감면 제도는 사회적 배려 대상자에게 매달 일정액의 전기·가스 사용료를 감면해 주는 것으로,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국가유공자 중 1∼3급 상이자, 독립유공자, 1∼3급 장애인, 차상위계층 일부, 다자녀가구 등이다.

기초생활수급자 가구는 매달 2만300원을, 차상위계층에게는 8천400원을 감면해 준다.

그러나 감면 대상자인 지자체와 감면 수혜자인 한전 간 정보가 공유되지 않아 혜택을 받는 사람이 적었다.

충남도와 한전은 지난해 6월 전기·가스요금 감면 수혜율을 높여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에너지복지 수혜율 제고 및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는 사회복지 공무원 등을 활용해 할인 대상자들에게 제도를 알려주고, 한전은 TV·버스광고 및 검침원을 활용해 제도를 홍보했다.

충남도는 앞으로도 감면 대상자들이 빠짐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을 추진하는 한편 다자녀와 국가유공자에 대해서도 원스톱 할인 신청 체계를 구축해 수혜율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남성연 충남도 혁신관리팀장은 "전기·가스요금 감면 수혜율 제고를 위해 노력하는 한편 더쉽고 편하게 감면받을 수 있도록 신청 체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