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광공사, 해외 의사소통 앱에 8개 언어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해외에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저스트 터치 잇(Just Touch It)'을 8개 언어로 확대 서비스한다고 2일 밝혔다.

관광공사가 2013년 9월 출시한 저스트 터치 잇은 해외에서 그림문자인 픽토그램으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앱이다.

해외여행에서 사용할 수 있는 언어별 300여개의 픽토그램이 들어있으며 한글과 현지어가 병기돼 있고 음성을 재생할 수 있어 외국어를 전혀 몰라도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기존에 지원되던 6개 언어(영어, 중국어, 일본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러시아어)에 독일어, 이탈리아어를 추가해 우리나라 사람들의 해외여행의 약 73%를 차지하는 언어권에서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한번 다운로드 받으면 데이터를 사용하지 않아 비행기 안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며 영사콜센터·주요 재외공관 긴급 콜 기능과, 사용자 위치 문자 발송기능 등 위급상황 대응 기능도 들어있다.

관광공사, 해외 의사소통 앱에 8개 언어 제공 - 2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