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복합대형사고 대비 부족…국민안전처 대책 필요"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의 대형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국민안전처가 전반적인 안전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울산시는 2일 국립안전재난연구원과 함께 시청 상황실에서 '안전도시 만들기 합동 워크숍'을 열었다. 울산경찰청, 안전보건공단, 울산과학기술원(UNIST), 울산대학교, 울산발전연구원, 공장장협의회 관계자들이 의견을 교환했다.

울산과기원 최성득 도시환경공학부 교수는 "울산시와 유관기관은 현재 중소형 사고 대응책을 잘 갖췄으나 복합 대형 사고 대비는 부족하다"며 "국민안전처가 다각적인 대응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해화학물질 대기 배출량이 전국 3위(2013년 기준)인 울산에서 불산 유출, 폭발 등 사고가 계속 발생하는 점을 지적하면서 작은 사고가 반복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울산 자체적으로는 해양사고 대비를 강화해야 한다"며 "울산해양경비안전서에 맡긴 해양사고 대비를 시가 연계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일허브 사업 등이 시작되면 해양사고 위험이 더 커질 것이기 때문에 시민 안전을 위해 큰 틀에서 대비책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워크숍에서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울산시의 안전관리 역량 강화 방안, 울산대는 석유화학플랜트에서 사고 발생 시 초기대응을 위한 센서기술 등을 소개했다.

울산시는 올해 국가산단 안전관리 마스터플랜 구축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원전 방사능방재대책 강화, UNISDR 방재안전도시 인증, 시민안전체험교육센터 설치(2018년 개관) 사업 등 안전관리 인프라 구축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