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천성 판막질환' 태아, 엄마 뱃속에서 풍선치료 성공

서울아산병원, 고난도 태아치료 국내 첫 시행


서울아산병원, 고난도 태아치료 국내 첫 시행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출생 후 여러 차례에 걸쳐 가슴을 여는 심장수술이 필요한 '선천성 중증 판막질환'을 엄마 뱃속의 태아 상태에서 치료하는 시술이 국내 처음으로 성공했다.

서울아산병원 원혜성·이미영(산부인과)·김영휘(소아심장과) 교수팀은 '선천성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을 앓는 29주째의 태아를 '대동맥판막 풍선확장술'로 치료하는 데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은 심장의 좌심실과 대동맥 사이를 연결하는 문인 대동맥판막이 좁아져 정상적으로 열리지 않아 심부전 등이 발생하고 심장기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선천성일 경우 임신 20주 전후에 산전 초음파로 쉽게 발견할 수 있다.

문제는 진단이 비교적 쉬운데 비해 이런 태아를 치료할 마땅한 방법이 없었다는 점이다. 출생 후에 치료하려면 상태가 이미 악화한 경우가 많아 여러 차례에 걸쳐 가슴을 절개하는 심장 수술이 불가피했다.

서모(34.여) 씨가 이런 처지였다. 임신 24주째 정기 검진에서 뱃속의 태아가 선천성 대동맥판막협착증이라는 것을 알게 됐고, 이 질환이 점점 중증으로 악화하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출산 후 아이의 심장수술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의료진은 이런 서 씨의 태아(29주째)에게 대동맥판막 풍선확장술을 시행했다. 태아의 심장을 초음파로 확인하면서 엄마 배를 통과해 태아의 대동맥판막까지 카테터(관)를 삽입한 후 풍선을 부풀려 좁아진 판막을 넓히는 시술이다.

지난 12일에 시행된 이번 시술은 약 30분만에 끝났으며 태아의 좁아진 대동맥판막은 넓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약 2주가 지난 현재 태아의 심장기능은 73%(50%이상이면 정상)까지 회복했고 추가적인 심장수술도 필요가 없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의료진은 3월초에는 서씨가 퇴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태아 판막 풍선확장술은 1991년 영국에서 처음 시작됐으며, 현재는 미국 보스턴 어린이전문병원에서 가장 많은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 2014년 기준으로 보스턴 어린이전문병원의 시술 성공률은 77% 정도다.

원혜성 서울아산병원 태아치료센터 교수는 "선천성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에 대한 조기 치료법의 국내 도입으로 신생아 심장수술에 대한 부담과 부모의 걱정이 많이 줄어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선천성 판막질환' 태아, 엄마 뱃속에서 풍선치료 성공 - 2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