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 중고생, 제2외국어로 한국어 배운다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베트남 중·고등학생들이 학교에서 한국어를 배울 수 있게 된다.

2일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베트남 교육훈련부는 오는 9월 신학기부터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시범 교육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베트남 수도 하노이와 남부도시 호찌민에서 각각 2개 중학교를 선정하고 이를 단계적으로 다른 중학교와 고등학교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들 시범학교는 한국어 담당 교사를 자체 선발하고 한국 측은 한국인 교사를 파견해 수업을 지원한다.

베트남 정부는 2020년까지 외국어 교육체계 선진화 사업의 하나로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현재 베트남은 중·고등학교에서 영어, 불어, 중국어, 일본어 등 6개 외국어를 가르치고 있다.

작년 기준 베트남의 14대 대학에 정규 한국학과가 있으며 전공학생은 약 2천800명이다.

한국어를 할 줄 알고 한국 문화를 이해하는 현지 인력이 늘어나면 한국과 베트남의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고 한국 기업의 베트남 진출과 사업 여건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이 4천 개를 넘고 작년 말 한·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도 발효되면서 한국어 교육에 대한 수요가 크다"고 말했다.

한국대사관과 베트남 교육훈련부는 오는 4일 베트남 중등교육과정의 제2외국어로 한국어를 채택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맺을 예정이다.

베트남 중고생, 제2외국어로 한국어 배운다 - 2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