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엄지족 시대 '활짝'…작년 모바일쇼핑 거래 24조4천억원

전년 대비 64%↑…12월 온라인쇼핑 거래 5조원 첫 돌파
엄지족 시대 '활짝'…작년 모바일쇼핑 거래 24조4천억원 - 1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작년 한 해 동안의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전년 대비 64% 이상 늘었다.

2013년 실적과 비교하면 4배 가까이 폭증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12월 및 연간 소매판매 및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53조9천340억원으로 전년(45조3천20억원) 대비 19.1% 늘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휴대폰을 이용한 모바일쇼핑 거래액의 증가폭은 더 컸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24조4천270억원으로 2014년(14조8천700억원)보다 64.3% 늘었다.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3년(6조5천600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3.7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45.3%였다.

이 비중은 2013년(17.0%), 2014년(32.8%)에 이어 3년 연속으로 꾸준히 상승했다.

상품군별로 보면 애완용품의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103.3%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그다음이 음·식료품(92.2%), 농축수산물(90.4%) 순이었다. 모든 상품군에서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증가했다.

온라인쇼핑 중에선 음·식료품(34.2%), 생활·자동차용품(32.4%), 여행 및 예약서비스(18.9%)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서적(-10.1%), 사무·문구(-2.2)의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감소했다.

작년 소매판매액은 366조5천180억원으로 2014년보다 1.9% 증가했다.

소매판매액은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0년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업태별로 보면 전문소매점(-0.4%), 백화점(-0.4%)에선 감소하고 인터넷 쇼핑몰을 포함한 무점포소매(9.4%)와 편의점(29.6%), 대형마트(2.4%), 슈퍼마켓(2.4%) 등은 증가했다.

한편 작년 12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5조3천44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3% 증가했다.

작년 11월 최고치를 경신한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처음으로 월간 기준 5조원을 넘어섰다.

12월 소매판매액(33조1천860억원) 대비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6.1%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이전 최고치는 작년 7월의 15.7%였다.

화장품(38.9%), 음·식료품(22.6%), 가전제품·컴퓨터 및 통신기기(10.8%)의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2조6천500억원으로 41.7% 증가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에 가까운 49.6%로 집계됐다.

엄지족 시대 '활짝'…작년 모바일쇼핑 거래 24조4천억원 - 2
엄지족 시대 '활짝'…작년 모바일쇼핑 거래 24조4천억원 - 3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