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달앱에도 음식 재료 원산지 표시한다

음식점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에 콩·오징어·꽃게·참조기 추가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배달앱에서 파는 음식도 식재료 원산지를 표시하도록 하는 등 원산지 표시대상이 대폭 확대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는 3일부터 이러한 내용을 담은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개정해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앞으로 배달앱 등 통신판매로 조리된 음식을 제공할 때도 음식 메뉴명이나 가격표시 주위에 원산지를 표시해야 한다.

최근 배달앱 이용이 급증하고 있지만 통신판매로 조리 음식을 파는 경우 기존에 어떤 식으로 원산지 표시를 해야 하는지 규정이 없었다.

배달앱에도 음식 재료 원산지 표시한다 - 2

음식점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은 기존 16개 품목(수산물 5종·축산물 5종·쌀·배추김치)에 소비량이 많은 콩·오징어·꽃게·참조기 4개 품목이 추가돼 20개 품목으로 늘었다.

또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으로 음식점에서 조리한 음식은 원칙적으로 조리 방법에 상관없이 모두 원산지를 표시하도록 했다.

종전에 돼지고기와 닭고기는 구이용, 탕용, 찜용, 튀김용만 원산지 표시대상이어서 그 외 방법으로 조리하면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아도 무방했다.

표시대상 품목의 원산지가 잘 보이도록 원산지 표시판 크기를 A4크기(21㎝×29㎝) 이상에서 그 2배인 A3크기(29㎝×42㎝) 이상으로, 글자 크기를 30포인트 이상에서 60포인트 이상으로 확대했다.

취식 장소가 벽이나 칸막이로 분리된 음식점은 취식 장소마다 원산지를 표시한 게시판이나 표시판을 붙여야 한다.

농수산물 가공품의 원산지 표시도 강화했다. 그동안 가공식품에 쓰인 원료 중 가장 많이 사용한 원료 2개까지만 원산지를 표시해야 했으나, 소비자 알 권리 강화 차원에서 원료 3개까지 원산지를 표시하게 했다.

예를 들면 소맥분 50%, 팜유 20%, 감자전분 19%가 들어간 라면은 종전에 소맥분과 팜유의 원산지만 표시했지만 앞으로 감자 원산지도 명시해야 한다.

농식품부와 해수부는 올해 연말까지 교육·홍보·계도를 하면서 종전 규정에 따른 원산지 표시를 허용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바뀐 규정을 의무 적용해 위반사항을 단속할 예정이다.

배달앱에도 음식 재료 원산지 표시한다 - 3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