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천시 민속놀이 '석천농기고두마리' 향토문화재 지정

(부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경기도 부천시는 마을 공동체 민속놀이 '부천석천농기고두마리'를 향토문화재 5호로 지정했다.

부천시 민속놀이 '석천농기고두마리' 향토문화재 지정 - 2

석천농기고두마리는 농민들이 풍년을 기원하고 서로의 노고를 위로·격려하기 위해 벌인 마을 공동체 민속놀이로 마을대항 농기쟁탈전과 풍물로 이뤄졌다.

1800년대 초부터 1910년대까지 이어졌고 특히 철종 이후 조선 말기에 성행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민속놀이는 농민들이 논농사의 세벌 김매기를 마치고 7월 백중날 마을 대항의 농기쟁탈전으로 변화 발전해 '상좌다툼'으로 불리기도 한다.

1992년 발굴돼 1993년 고증작업 등을 거쳤고, 1999년 한국민속예술축제 문화부장관상, 경기도 민속예술축제에서 우수상과 장려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2일 "2000년부터 부천농기고두마리보존회 주관으로 매년 9∼10월에 놀이를 재연하고 있다"며 "향토문화재 지정을 계기로 시민이 참여하고 즐기는 민속놀이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chang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