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 명절 교통사고, 연휴 전날 오후 6∼8시 가장 많아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교통안전공단은 최근 5년간 설연휴 교통사고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연휴 전날 오후 6시∼8시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2일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0년∼2014년 5년간 설연휴 교통사고 평균발생 건수를 보면 연휴 전날이 674건으로 평상시 609건 대비 10.7%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 명절 교통사고, 연휴 전날 오후 6∼8시 가장 많아 - 2

연휴 전날 교통사고 현황을 시간대별로 살펴보니 오후 6시∼8시에 발생한 교통사고는 평균 98.4건이다.

연평균 오후 6시∼8시에 발생한 교통사고는 78건으로 연휴 전날이 20건(26%) 더 많다.

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연휴 전날 저녁시간대에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것은 평소보다 교통량이 많고 장거리 운전에 따른 졸음, 집중력 저하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설 연휴기간에는 전체 교통사고 중 음주사고가 차지하는 비중이 16.6%로 평상시 12.3%보다 4.3% 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설 연휴에는 차례 후 음복, 오랜만에 만난 친지와 식사자리 등으로 평소보다 음주 기회가 많아지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히 설 전날에 연휴기간 중 발생하는 음주사고의 38.7%가 집중했다.

설 명절 교통사고, 연휴 전날 오후 6∼8시 가장 많아 - 3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