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삼공사 "명절엔 고급 홍삼 인기"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설과 추석이 있는 2월과 9월에는 값 비싼 홍삼이 많이 팔리고 1월에는 중년여성용 홍삼이 많이 판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KGC인삼공사는 지난해 월별 인기상품을 분석한 결과, 매월 인기를 끄는 홍삼이 다르다고 밝혔다.

1월에는 나이에 민감한 중년 여성들을 위한 제품인 '화애락'이 많이 팔린다.

2월은 설을 맞아 건강 선물로 홍삼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 평소보다 높은 가격의 제품이 많이 팔렸다. 고급 홍삼 제품인 '황진단'(30환·60만원) 매출이 월평균 판매량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새학기가 시작되는 3월에는 어린이용 홍삼제품인 '홍이장군'과 중·고등학생용 '아이패스'가 인기를 끌었다.

4월에는 봄을 타는 중년남성이 남성홍삼제품 '올칸'을 많이 찾아 4월 올칸 판매는 월평균 매출보다 50% 증가했다.

5월은 가족들을 위한 제품 판매가 늘어나 중장년 남성을 위한 제품인 '홍천웅'과 중년 여성용 제품인 '화애락본'의 매출이 55% 늘어났다.

6∼7월에는 여름철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홍삼달임액', '홍삼쿨'과 같은 시원한 제품이 인기가 많았다.

휴가철인 8월에는 휴대성이 좋은 '홍삼정캡슐', '홍삼분캡슐' 제품이 많이 팔렸다.

추석이 있는 9월도 설과 마찬가지로 선물용 홍삼의 판매가 많다. 지난해 추석 선물로 가장 인기있었던 제품은 홍삼에 녹용을 넣은 '천녹삼'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경절을 맞아 유커(遊客·중국 관광객)가 크게 증가하는 10월에는 유커들이 많이 찾는 면세점 전용 제품 '황간천'이 많이 팔렸다.

11월에는 독감이 유행하고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자녀들의 건강을 위해 '홍이장군'을 구입하는 부모들이 많았다.

12월에는 송년모임 등으로 바빠지는 직장인들이 건강을 챙기기 위해 '홍삼정 에브리타임'을 많이 찾는다. 지난 12월 홍삼정 에브리타임 매출은 월평균보다 7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삼공사 "명절엔 고급 홍삼 인기" - 2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